[화보] 김영삼 前대통령 서거… 文民정부 연 ‘민주화 거목’

등록 2015.11.22.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1979년 10월 4일 헌정사상 첫 의원직 제명뒤

김영삼 1927∼2015

朴대통령 “깊은 애도”… 첫 국가葬

대한민국 민주화의 획을 그은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22일 서거했다. 향년 88세. 그의 서거로 ‘양김(兩金)’ 시대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30여 년간 야권의 지도자로 독재의 서슬에 맞섰던 거목도 세월과 병마는 끝내 이겨내지 못했다. 19일 고열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YS는 패혈증과 급성 심부전증이 겹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22일 0시 22분 숨졌다. 서거 당시 병실에서는 차남 현철 씨를 비롯한 가족들이 임종을 지켰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 참석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YS의 서거 소식을 접한 뒤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고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관련법과 유족들의 뜻을 살펴 예우를 갖춰 장례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23일 새벽 귀국 후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날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YS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영결식은 26일 오후 2시 국회의사당에서 진행된다. 안장식은 영결식 종료 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된다. 장례 기간에는 공공청사 등에 조기가 걸리고 전국 각지 및 해외 공관에 분향소가 설치된다.

이날 빈소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황교안 국무총리, 이명박 전 대통령, 김수한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이 조문했다. 최형우 전 내무부 장관, 김덕룡 전 정무1장관 등 옛 상도동계 인사들과 일반 시민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1927년 경남 거제에서 출생한 YS는 1954년 최연소(만 26세)로 국회에 첫발을 내디딘 뒤 역대 최다선(9선) 의원을 지냈다. 2009년 서거한 김대중 전 대통령과 때로는 협력하고, 때로는 경쟁하며 군사독재를 종식시켰다. YS는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의원직 제명과 가택연금을 당했고 23일 동안 목숨을 건 단식을 하기도 했다.

1992년 12월 대선에서 승리해 제14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YS는 문민(文民)시대를 열었다. 대통령 재임 당시 군 사조직인 ‘하나회’ 척결을 비롯해 금융실명제 실시,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 ‘5·18특별법’ 제정을 비롯한 역사 바로 세우기 등 개혁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는다. 반면 퇴임 직전인 1997년 외환위기를 맞았고, 국정 개입 논란을 빚은 현철 씨가 구속되는 등 오점을 남기기도 했다.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1979년 10월 4일 헌정사상 첫 의원직 제명뒤

김영삼 1927∼2015

朴대통령 “깊은 애도”… 첫 국가葬

대한민국 민주화의 획을 그은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22일 서거했다. 향년 88세. 그의 서거로 ‘양김(兩金)’ 시대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30여 년간 야권의 지도자로 독재의 서슬에 맞섰던 거목도 세월과 병마는 끝내 이겨내지 못했다. 19일 고열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YS는 패혈증과 급성 심부전증이 겹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중 22일 0시 22분 숨졌다. 서거 당시 병실에서는 차남 현철 씨를 비롯한 가족들이 임종을 지켰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정상회의 참석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YS의 서거 소식을 접한 뒤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고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관련법과 유족들의 뜻을 살펴 예우를 갖춰 장례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23일 새벽 귀국 후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날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YS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영결식은 26일 오후 2시 국회의사당에서 진행된다. 안장식은 영결식 종료 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된다. 장례 기간에는 공공청사 등에 조기가 걸리고 전국 각지 및 해외 공관에 분향소가 설치된다.

이날 빈소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황교안 국무총리, 이명박 전 대통령, 김수한 김형오 전 국회의장 등이 조문했다. 최형우 전 내무부 장관, 김덕룡 전 정무1장관 등 옛 상도동계 인사들과 일반 시민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1927년 경남 거제에서 출생한 YS는 1954년 최연소(만 26세)로 국회에 첫발을 내디딘 뒤 역대 최다선(9선) 의원을 지냈다. 2009년 서거한 김대중 전 대통령과 때로는 협력하고, 때로는 경쟁하며 군사독재를 종식시켰다. YS는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의원직 제명과 가택연금을 당했고 23일 동안 목숨을 건 단식을 하기도 했다.

1992년 12월 대선에서 승리해 제14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YS는 문민(文民)시대를 열었다. 대통령 재임 당시 군 사조직인 ‘하나회’ 척결을 비롯해 금융실명제 실시,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 ‘5·18특별법’ 제정을 비롯한 역사 바로 세우기 등 개혁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는다. 반면 퇴임 직전인 1997년 외환위기를 맞았고, 국정 개입 논란을 빚은 현철 씨가 구속되는 등 오점을 남기기도 했다.

장택동 기자 will71@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

  1. 공연 중 백지상태 왔던 승우 자기님? 공연 봤다는 말에 반전 질문 "누구 거요?" | tvN 210728 방송
    재생01:59
    1
    유 퀴즈 온 더 블럭공연 중 백지상태 왔던 승우 자기님? 공연 봤다는 말에 반전 질문 "누구 거요?" | tvN 210728 방송
  2. 무지개다리 건넌 조승우 자기님의 반려견... \
    재생02:12
    2
    유 퀴즈 온 더 블럭무지개다리 건넌 조승우 자기님의 반려견... '단풍이'에게 전하는 메시지 | tvN 210728 방송
  3. 섭외 1순위 샤론 최 자기님이 방송 출연을 마다한 이유 "사라져야겠다고 생각했다" | tvN 210728 방송
    재생02:49
    3
    유 퀴즈 온 더 블럭섭외 1순위 샤론 최 자기님이 방송 출연을 마다한 이유 "사라져야겠다고 생각했다" | tvN 210728 방송
  4. 소문난 짤 부자!! 영원히 고통받는 짤로 만인의 \
    재생03:11
    4
    유 퀴즈 온 더 블럭소문난 짤 부자!! 영원히 고통받는 짤로 만인의 '어부 남친' 된 조승우 자기님 | tvN 210728 방송
  5. (동공지진희) "자전거 도둑맞았어요^^" 서로 좋지 않았던 지진희와의 첫 만남?! | tvN 210728 방송
    재생02:54
    5
    유 퀴즈 온 더 블럭(동공지진희) "자전거 도둑맞았어요^^" 서로 좋지 않았던 지진희와의 첫 만남?! | tvN 210728 방송
  6. "자기???" 벌써부터 사랑싸움에 애칭까지 부르는 사이~? 이 커플 찬성이요
    재생06:46
    6
    식스센스2"자기???" 벌써부터 사랑싸움에 애칭까지 부르는 사이~? 이 커플 찬성이요
  7. 전셋값 비싼 서울! 신월동도 서울인데 왜 싼 거죠...???
    재생07:05
    7
    고민타파 부동산 해결사들전셋값 비싼 서울! 신월동도 서울인데 왜 싼 거죠...???
  8. 주식 5년 만에 120억 달성할 수 있었던 비법 = 기업의 네이밍 & ROE 상승 기업 확인 | tvN STORY 210728 방송
    재생04:09
    8
    프리한 닥터주식 5년 만에 120억 달성할 수 있었던 비법 = 기업의 네이밍 & ROE 상승 기업 확인 | tvN STORY 210728 방송
  9. 김종구, 결혼 앞둔 최정윤에 전하는 진심 담긴 축하!
    재생02:32
    9
    아모르 파티 - 사랑하라, 지금김종구, 결혼 앞둔 최정윤에 전하는 진심 담긴 축하!
  10. [스페셜] 감초 역할 ‘톡톡’ 이야기 친구들! 대망의 ‘꼬꼬무2 어워드’ 개최
    재생15:26
    10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스페셜] 감초 역할 ‘톡톡’ 이야기 친구들! 대망의 ‘꼬꼬무2 어워드’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