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현대차, 제네시스 브랜드 첫번째 모델 ‘EQ900’ 공식 출시

등록 2015.12.10.
제네시스 브랜드 첫번째 모델 ‘EQ900’ 공식 출시

‘제네시스 EQ900(이큐나인헌드레드·사진)’가 9일 베일을 벗었다. EQ900는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선보인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모델이자 초대형 세단 ‘에쿠스’의 후속 모델이다. EQ900는 BMW 7시리즈,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렉서스 LS 등과 글로벌 시장에서 어깨를 나란히 겨루게 된다.



○ 정몽구 회장 “세계 최고급 명차와 경쟁”



9일 서울 용산구 소월로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열린 EQ900 발표회에서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직접 나서 EQ900를 소개했다. 정 회장이 신차 발표회에 직접 나선 것은 2013년 11월 제네시스 2세대 모델(DH) 이후 약 2년 1개월 만이다. 제네시스 DH를 타고 행사장에 온 그는 시작 40분 전부터 서서 축하객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행사장에는 황교안 국무총리,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황 국무총리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탄생 100주년에 제네시스가 출범해 의미가 각별하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그동안 축적해온 모든 기술력을 집약한 EQ900는 세계 최고급 명차들과 당당히 경쟁해 나갈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이번 신차 출시를 계기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미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장에는 EQ900 3대와 람다 3.8 V6 GDi 엔진, 람다 3.3 V6 터보 GDi 엔진, 구동계 시스템이 전시돼 있었다. 현장에서 만난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고성능차 개발담당 부사장은 “EQ900는 일반 도로와 레이싱 트랙 모두에서 운전을 즐길 수 있는 차”라며 “강한 차체 덕분에 모든 기능이 조화롭게 작동하고 키가 193cm인 내가 뒷자리에 타도 편안하다”고 말했다.



EQ900는 제네시스 라인업의 최상위 모델이다.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9일까지 사전계약 물량은 1만700대로, 지난해 전체 에쿠스 판매량 8487대를 훌쩍 넘겼다. 당초 현대차는 EQ900의 내년 판매 목표를 2만여 대로 잡았으나 목표를 수정해야 할 상황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품질 경영’을 강조해온 정 회장이 던진 승부수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글로벌 판매량이 800만 대를 넘어섰지만 세계 1∼5위 자동차회사 중 고급 브랜드가 없는 곳은 현대·기아차뿐이었다.



○ 호사스러움과 첨단을 동시에

EQ900는 2012년 프로젝트명 ‘HI’로 개발에 착수했다. 투입된 연구진만 1200여 명에 이른다. 이름은 에쿠스(EQUUS)의 위상을 계승한다는 의미로 ‘EQ’와 완성, 절정을 의미하는 숫자 ‘9’를 결합해 지었다. 험난하기로 유명한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과 미국 모하비 주행시험장 등에서 성능을 검증했다.

디자인은 후륜구동의 아름다움을 살려 보닛을 길게 빼고 뒷부분은 짧게 했다. 천연 가죽시트는 이탈리아 가죽가공업체 ‘파수비오’, 스티치는 오스트리아 ‘복스마크’와 공동 개발했다. 전체 길이는 에쿠스보다 45mm 늘었지만 축거(앞 차축과 뒤 차축 사이 거리)는 115mm 늘었다.

특히 의자에 공을 들였다. EQ900의 운전석에는 현대차가 서울대 의대와 세계 최초로 공동 개발한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이 탑재됐다. 운전자가 키, 몸무게 등 신체 정보를 입력하면 현재 운전자세를 분석해 자동으로 시트와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등 위치를 변경해준다. 오른쪽 뒷좌석의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는 항공기 1등석과 소파의 장점을 따왔다. 어깨부 경사, 헤드레스트 등 총 18개 방향(리무진 기준, 세단은 14개)으로 조절할 수 있다. 소음과 진동을 잡아 마치 ‘움직이는 서재’ 같다.



EQ900는 일반 강판보다 무게가 10% 이상 가벼우면서도 강도가 2배 이상인 초고장력 강판 적용비율을 16.3%에서 51.7%로 확대했다. 또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하면서 속도와 차선을 유지시켜 주고 도로 제한속도에 맞춰 속도를 조절하는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HDA)’, 차로를 변경할 때 사각지대 차량과의 추돌 위험상황이 감지되면 차선을 벗어나지 않도록 해주는 ‘후측방 충돌회피 지원 시스템’이 국산차 최초로 적용됐다.

EQ900는 △람다 3.8 V6 GDi △람다 3.3 V6 터보 GDi △타우 5.0 V8 GDi 등 총 3개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이번에 처음으로 탑재된 3.3L 엔진은 최고 출력이 370마력, 최대 토크가 52.0kg·m로 동급 최대 수준이다. 리무진 모델은 내년 1분기(1∼3월)에 선보인다. 가격은 7300만∼1억1700만 원이다. 기존(에쿠스 기준 6783만∼1억946만 원)보다 소폭 올랐다.

강유현 yhkang@donga.com ·박은서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 첫번째 모델 ‘EQ900’ 공식 출시

‘제네시스 EQ900(이큐나인헌드레드·사진)’가 9일 베일을 벗었다. EQ900는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선보인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모델이자 초대형 세단 ‘에쿠스’의 후속 모델이다. EQ900는 BMW 7시리즈,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렉서스 LS 등과 글로벌 시장에서 어깨를 나란히 겨루게 된다.



○ 정몽구 회장 “세계 최고급 명차와 경쟁”



9일 서울 용산구 소월로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열린 EQ900 발표회에서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직접 나서 EQ900를 소개했다. 정 회장이 신차 발표회에 직접 나선 것은 2013년 11월 제네시스 2세대 모델(DH) 이후 약 2년 1개월 만이다. 제네시스 DH를 타고 행사장에 온 그는 시작 40분 전부터 서서 축하객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행사장에는 황교안 국무총리,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황 국무총리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탄생 100주년에 제네시스가 출범해 의미가 각별하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그동안 축적해온 모든 기술력을 집약한 EQ900는 세계 최고급 명차들과 당당히 경쟁해 나갈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이번 신차 출시를 계기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미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장에는 EQ900 3대와 람다 3.8 V6 GDi 엔진, 람다 3.3 V6 터보 GDi 엔진, 구동계 시스템이 전시돼 있었다. 현장에서 만난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고성능차 개발담당 부사장은 “EQ900는 일반 도로와 레이싱 트랙 모두에서 운전을 즐길 수 있는 차”라며 “강한 차체 덕분에 모든 기능이 조화롭게 작동하고 키가 193cm인 내가 뒷자리에 타도 편안하다”고 말했다.



EQ900는 제네시스 라인업의 최상위 모델이다.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9일까지 사전계약 물량은 1만700대로, 지난해 전체 에쿠스 판매량 8487대를 훌쩍 넘겼다. 당초 현대차는 EQ900의 내년 판매 목표를 2만여 대로 잡았으나 목표를 수정해야 할 상황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품질 경영’을 강조해온 정 회장이 던진 승부수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글로벌 판매량이 800만 대를 넘어섰지만 세계 1∼5위 자동차회사 중 고급 브랜드가 없는 곳은 현대·기아차뿐이었다.



○ 호사스러움과 첨단을 동시에

EQ900는 2012년 프로젝트명 ‘HI’로 개발에 착수했다. 투입된 연구진만 1200여 명에 이른다. 이름은 에쿠스(EQUUS)의 위상을 계승한다는 의미로 ‘EQ’와 완성, 절정을 의미하는 숫자 ‘9’를 결합해 지었다. 험난하기로 유명한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과 미국 모하비 주행시험장 등에서 성능을 검증했다.

디자인은 후륜구동의 아름다움을 살려 보닛을 길게 빼고 뒷부분은 짧게 했다. 천연 가죽시트는 이탈리아 가죽가공업체 ‘파수비오’, 스티치는 오스트리아 ‘복스마크’와 공동 개발했다. 전체 길이는 에쿠스보다 45mm 늘었지만 축거(앞 차축과 뒤 차축 사이 거리)는 115mm 늘었다.

특히 의자에 공을 들였다. EQ900의 운전석에는 현대차가 서울대 의대와 세계 최초로 공동 개발한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이 탑재됐다. 운전자가 키, 몸무게 등 신체 정보를 입력하면 현재 운전자세를 분석해 자동으로 시트와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등 위치를 변경해준다. 오른쪽 뒷좌석의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는 항공기 1등석과 소파의 장점을 따왔다. 어깨부 경사, 헤드레스트 등 총 18개 방향(리무진 기준, 세단은 14개)으로 조절할 수 있다. 소음과 진동을 잡아 마치 ‘움직이는 서재’ 같다.



EQ900는 일반 강판보다 무게가 10% 이상 가벼우면서도 강도가 2배 이상인 초고장력 강판 적용비율을 16.3%에서 51.7%로 확대했다. 또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하면서 속도와 차선을 유지시켜 주고 도로 제한속도에 맞춰 속도를 조절하는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HDA)’, 차로를 변경할 때 사각지대 차량과의 추돌 위험상황이 감지되면 차선을 벗어나지 않도록 해주는 ‘후측방 충돌회피 지원 시스템’이 국산차 최초로 적용됐다.

EQ900는 △람다 3.8 V6 GDi △람다 3.3 V6 터보 GDi △타우 5.0 V8 GDi 등 총 3개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이번에 처음으로 탑재된 3.3L 엔진은 최고 출력이 370마력, 최대 토크가 52.0kg·m로 동급 최대 수준이다. 리무진 모델은 내년 1분기(1∼3월)에 선보인다. 가격은 7300만∼1억1700만 원이다. 기존(에쿠스 기준 6783만∼1억946만 원)보다 소폭 올랐다.

강유현 yhkang@donga.com ·박은서 기자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역대급 귀욤뽀짝한 관객 등장?! 관객한테 말린 이국주, 결국 여친한테 관객 돌려보냄 ㅠ | tvN 220807 방송
    재생02:58
    1
    코미디빅리그역대급 귀욤뽀짝한 관객 등장?! 관객한테 말린 이국주, 결국 여친한테 관객 돌려보냄 ㅠ | tvN 220807 방송
  2. 젊은 부부에게 찾아온 시련… 희귀병 앓는 막내딸을 위해 캠핑을 시작한 삼남매 가족 이야기
    재생04:50
    2
    배우는 캠핑짱젊은 부부에게 찾아온 시련… 희귀병 앓는 막내딸을 위해 캠핑을 시작한 삼남매 가족 이야기
  3. 저수지 낚시하시는 분들 주목! 2.5m 체구의 귀신이 등장한 저수지가 있다..? [끊임없는 도시 괴담 19] | tvN SHOW 220808 방송
    재생02:48
    3
    프리한19저수지 낚시하시는 분들 주목! 2.5m 체구의 귀신이 등장한 저수지가 있다..? [끊임없는 도시 괴담 19] | tvN SHOW 220808 방송
  4. [예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 충격에 휩싸인 혜리&윤배네 | 고딩엄빠2 MBN 220809 방송
    재생01:00
    4
    고딩엄빠2[예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 충격에 휩싸인 혜리&윤배네 | 고딩엄빠2 MBN 220809 방송
  5. 촬영 후 햄버거 먹부림 시작!  규정속도(?) 준수하는 친구와 달리 폭주하는 이장우, MBC 220805 방송
    재생04:46
    5
    나 혼자 산다촬영 후 햄버거 먹부림 시작! 규정속도(?) 준수하는 친구와 달리 폭주하는 이장우, MBC 220805 방송
  6. "그 미소가 정말 많이 보고 싶었어요"본격적으로 연애 시작하는 두 사람! | KBS 220809 방송
    재생02:37
    6
    미남당"그 미소가 정말 많이 보고 싶었어요"본격적으로 연애 시작하는 두 사람! | KBS 220809 방송
  7. “가진 걸 거세요!” 박세리, 탁재훈 골프 도발에도 여유만만
    재생01:37
    7
    신발 벗고 돌싱포맨“가진 걸 거세요!” 박세리, 탁재훈 골프 도발에도 여유만만
  8. 영자표 새우 호박전 레시피 공개! 영자 셰프가 해주는 한식 오마카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 MBC 220806 방송
    재생03:59
    8
    전지적 참견 시점영자표 새우 호박전 레시피 공개! 영자 셰프가 해주는 한식 오마카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 MBC 220806 방송
  9. 결국, 슬리퍼 신고 무대 리허설 선 다현으로 인해 봉곤에 ‘분노’한 혜란?! | KBS 220806 방송
    재생02:40
    9
    살림하는 남자들결국, 슬리퍼 신고 무대 리허설 선 다현으로 인해 봉곤에 ‘분노’한 혜란?! | KBS 220806 방송
  10. 나랑 손잡으면 사귀는 거다? 신기한 영탁 외국 친구들의 썸문화
    재생04:20
    10
    요즘남자라이프 신랑수업나랑 손잡으면 사귀는 거다? 신기한 영탁 외국 친구들의 썸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