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청문회… 생존자 “탈출 지시만 했어도 많은 사람 살렸다”

등록 2015.12.14.
‘세월호 청문회’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청문회가 14일 시작으로 3일 일정에 돌입한다.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 중구 YWCA 대강당에서 진행된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 청문회’에서는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을 비롯해 이춘재 전 해경 경비안전국장, 조형곤 전 목포해양경찰서 상황담당관 등이 증인으로 출석해 ‘세월호 참사 초기 구조 상황’과 ‘정부 대응의 적정성’ 등에 관한 질문에 대답을 내놨다.

이날 청문회는 이석태 위원장의 모두 발언으로 문을 열었다. 이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가 제대로 대응한 것인지 집중적으로 묻고자 한다”며 “청문회를 통해 해경을 비롯한 구조단이 왜 탑승객을 제대로 구하지 못했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의 인사말이 끝난 뒤 4·16세월호 참사 피해자단체 모두 진술이 진행됐다. 세월호 참사 피해자가족협의회 전명선 운영위원장은 “우리 가족들은 진실을 포기할 수 없다”며 “당시 해경 등의 잘못된 보고와 명령, 지시가 있었던 것이 참사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해경 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출석해 신고가 접수됐을 당시 해경의 대응 절차와 보고, 지시 내용에 관한 질의가 진행됐다.

참고인으로 자격으로 출석한 생존자 최재영 씨는 “사고 후 헬기와 구명보트가 세월호 주변에 왔지만 어떤 퇴선 지시나 구조 조치도 없었다”며 “열린 문으로 밖을 내다 봤는데 배 난간이 해수면에 닿을 정도라서 바다로 뛰어내려 탈출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사고 당시 화상을 입어서 움직이기 어려웠지만 충분히 빠져나올 수 있었다”며 “해경이 탈출 지시만 내렸어도 많은 사람이 탈출해 살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목포해경과 세월호 간 교신 연락이 왜 안됐는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당시 서해지방청 상황관으로 근무 중이던 유연식 상황관은 “진도VTS(해상교통관제센터)에서 실시간으로 상황 보고를 해줘야 하는데 보고가 늦어졌다”며 “세월호 선장이 빨리 상황판단을 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TRS(디지털 주파수공용통신) 교신 녹취록이 조작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조형곤 목포해경 상황관은 “당시 음성파일을 국회 및 감사원에 모두 제출했다. 음성파일을 직원들이 직접 들으면서 녹취록을 작성해 안 들리는 부분을 추가적으로 적어 제출했다”며 일부 내용을 의도적으로 없애거나 추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오후 청문회에선 김석균 당시 해양경찰청장 등 사고 당시 해경 지휘부가 증인으로 출석해 현장 구조 상황과 지휘 체계에 대한 질의가 이뤄졌다.

이번 제1차 청문회는 오늘부터 오는 수요일까지 3일간 이어진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세월호 청문회’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청문회가 14일 시작으로 3일 일정에 돌입한다.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 중구 YWCA 대강당에서 진행된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 청문회’에서는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을 비롯해 이춘재 전 해경 경비안전국장, 조형곤 전 목포해양경찰서 상황담당관 등이 증인으로 출석해 ‘세월호 참사 초기 구조 상황’과 ‘정부 대응의 적정성’ 등에 관한 질문에 대답을 내놨다.

이날 청문회는 이석태 위원장의 모두 발언으로 문을 열었다. 이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가 제대로 대응한 것인지 집중적으로 묻고자 한다”며 “청문회를 통해 해경을 비롯한 구조단이 왜 탑승객을 제대로 구하지 못했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의 인사말이 끝난 뒤 4·16세월호 참사 피해자단체 모두 진술이 진행됐다. 세월호 참사 피해자가족협의회 전명선 운영위원장은 “우리 가족들은 진실을 포기할 수 없다”며 “당시 해경 등의 잘못된 보고와 명령, 지시가 있었던 것이 참사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해경 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출석해 신고가 접수됐을 당시 해경의 대응 절차와 보고, 지시 내용에 관한 질의가 진행됐다.

참고인으로 자격으로 출석한 생존자 최재영 씨는 “사고 후 헬기와 구명보트가 세월호 주변에 왔지만 어떤 퇴선 지시나 구조 조치도 없었다”며 “열린 문으로 밖을 내다 봤는데 배 난간이 해수면에 닿을 정도라서 바다로 뛰어내려 탈출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사고 당시 화상을 입어서 움직이기 어려웠지만 충분히 빠져나올 수 있었다”며 “해경이 탈출 지시만 내렸어도 많은 사람이 탈출해 살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목포해경과 세월호 간 교신 연락이 왜 안됐는지’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당시 서해지방청 상황관으로 근무 중이던 유연식 상황관은 “진도VTS(해상교통관제센터)에서 실시간으로 상황 보고를 해줘야 하는데 보고가 늦어졌다”며 “세월호 선장이 빨리 상황판단을 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TRS(디지털 주파수공용통신) 교신 녹취록이 조작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조형곤 목포해경 상황관은 “당시 음성파일을 국회 및 감사원에 모두 제출했다. 음성파일을 직원들이 직접 들으면서 녹취록을 작성해 안 들리는 부분을 추가적으로 적어 제출했다”며 일부 내용을 의도적으로 없애거나 추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오후 청문회에선 김석균 당시 해양경찰청장 등 사고 당시 해경 지휘부가 증인으로 출석해 현장 구조 상황과 지휘 체계에 대한 질의가 이뤄졌다.

이번 제1차 청문회는 오늘부터 오는 수요일까지 3일간 이어진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