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최재성, 내년 총선 불출마… “승리위해 헌신한다”

등록 2015.12.17.
‘새정치민주연합’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최측근인 최재성(3선·남양주갑)이 17일 내년 총선에 나오지 않는다.

당내 주류 측 현역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 최 의원이 처음이다.

최재성 의원은 “총선 승리를 위해 헌신하겠다”며 “큰 변화에는 더 큰 헌신이 필요하다. 우선 내가 가진 것부터 내놓겠다. 20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헌신으로 혁신하고, 헌신으로 통합하겠다”며 총선 불출마를 발표했다.

한편 당의 총무본부장을 맡고 있는 최 의원의 불출마는 주류발 인적 쇄신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총선승리를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국민은 새정치민주연합에게 묻고 있습니다.

너희는 국민의 삶을 변화 시킬 수 있는가?

너희는 총선에 이기고, 정권을 교체할 수 있는가?

너희는 국민의 선택을 받을 자격, 혁신을 이뤄낼 수 있는가?

우리는 이 무거운 질문에 답할 의무가 있습니다.

지키긴 쉬우나, 바꾸긴 어렵습니다.

우리의 구성을 바꾸고, 체질을 바꾸고, 새로운 인재를 영입하는 혁신의 과정은 글자 그대로, 살가죽을 벗기고 새살이 돋아나도록 하는 고통스러운 과정입니다.

그래서 헌신 없는 혁신은 퇴행으로 변질되고, 파괴로 귀결되기도 합니다.

큰 변화가 필요합니다.

시대정신인 양극화 해소를 위한 정당으로 바꿔야 합니다

수권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미래정당으로 바꿔야 합니다.

새로운 인재들과 함께 도전하는 정당으로 바꿔야 합니다.

당면한 총선에서 야권통합을 이룰 책임을 완수해야 합니다.

새로움을 받아들이기 위해선 과거의 것을 비워야 합니다.

헌신없이는 불가능한 일들입니다.

큰 변화에는 더 큰 헌신이 필요합니다.

우선 제가 가진 것부터 내놓겠습니다.

20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헌신으로 혁신하고, 헌신으로 통합하겠습니다.

저는 영광의 시간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테헤란로가 인재와 희망이 넘쳐났고, 충무로에 콘텐츠와 투자금이 모여들고, 개성으로 금강산으로 평양으로 평화의 훈풍을 불어 올리던 그 기적의 시간은 바로 정치가 변화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정치를 국민의 희망으로 다시 세우고 싶습니다.

8년째 후진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바로 잡고, 다시 국가의 100년 구상을 실현할 유일한 정치세력이 새정치민주연합임을 믿고 있습니다.

우리의 실패는, 우리만의 실패가 아니기에, 희망을 향해 혁신해야 합니다.

혁신의 길 위에 총선승리와 수권이 있을 것입니다.

국민만 보고 가겠습니다.

사랑하는 남양주시민 여러분.

남양주 시민 여러분과 최재성이 맺어온 아름다운 인연은 계속될 것입니다. 38살 무명의 정치신인을 보듬어 오늘까지 키워주신 그 세월의 은혜를 잊지 않을 것입니다.

정치혁신과 더 자랑스러운 삶으로 반드시 보답하겠습니다.

돌아갈 배를 불태우고, 밥할 솥을 제 손으로 깨뜨립니다.

분주파부(焚舟破釜)의 정신으로 총선승리를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2015년 12월17일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

최 재 성

‘새정치민주연합’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최측근인 최재성(3선·남양주갑)이 17일 내년 총선에 나오지 않는다.

당내 주류 측 현역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 최 의원이 처음이다.

최재성 의원은 “총선 승리를 위해 헌신하겠다”며 “큰 변화에는 더 큰 헌신이 필요하다. 우선 내가 가진 것부터 내놓겠다. 20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헌신으로 혁신하고, 헌신으로 통합하겠다”며 총선 불출마를 발표했다.

한편 당의 총무본부장을 맡고 있는 최 의원의 불출마는 주류발 인적 쇄신의 시발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총선승리를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국민은 새정치민주연합에게 묻고 있습니다.

너희는 국민의 삶을 변화 시킬 수 있는가?

너희는 총선에 이기고, 정권을 교체할 수 있는가?

너희는 국민의 선택을 받을 자격, 혁신을 이뤄낼 수 있는가?

우리는 이 무거운 질문에 답할 의무가 있습니다.

지키긴 쉬우나, 바꾸긴 어렵습니다.

우리의 구성을 바꾸고, 체질을 바꾸고, 새로운 인재를 영입하는 혁신의 과정은 글자 그대로, 살가죽을 벗기고 새살이 돋아나도록 하는 고통스러운 과정입니다.

그래서 헌신 없는 혁신은 퇴행으로 변질되고, 파괴로 귀결되기도 합니다.

큰 변화가 필요합니다.

시대정신인 양극화 해소를 위한 정당으로 바꿔야 합니다

수권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미래정당으로 바꿔야 합니다.

새로운 인재들과 함께 도전하는 정당으로 바꿔야 합니다.

당면한 총선에서 야권통합을 이룰 책임을 완수해야 합니다.

새로움을 받아들이기 위해선 과거의 것을 비워야 합니다.

헌신없이는 불가능한 일들입니다.

큰 변화에는 더 큰 헌신이 필요합니다.

우선 제가 가진 것부터 내놓겠습니다.

20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헌신으로 혁신하고, 헌신으로 통합하겠습니다.

저는 영광의 시간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테헤란로가 인재와 희망이 넘쳐났고, 충무로에 콘텐츠와 투자금이 모여들고, 개성으로 금강산으로 평양으로 평화의 훈풍을 불어 올리던 그 기적의 시간은 바로 정치가 변화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정치를 국민의 희망으로 다시 세우고 싶습니다.

8년째 후진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바로 잡고, 다시 국가의 100년 구상을 실현할 유일한 정치세력이 새정치민주연합임을 믿고 있습니다.

우리의 실패는, 우리만의 실패가 아니기에, 희망을 향해 혁신해야 합니다.

혁신의 길 위에 총선승리와 수권이 있을 것입니다.

국민만 보고 가겠습니다.

사랑하는 남양주시민 여러분.

남양주 시민 여러분과 최재성이 맺어온 아름다운 인연은 계속될 것입니다. 38살 무명의 정치신인을 보듬어 오늘까지 키워주신 그 세월의 은혜를 잊지 않을 것입니다.

정치혁신과 더 자랑스러운 삶으로 반드시 보답하겠습니다.

돌아갈 배를 불태우고, 밥할 솥을 제 손으로 깨뜨립니다.

분주파부(焚舟破釜)의 정신으로 총선승리를 위해 헌신하겠습니다.

2015년 12월17일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

최 재 성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