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오바마의 눈물…“총기난사 희생 아이들 생각하면…“

등록 2016.01.06.
오바마 대통령이 5일 백악관에서 총기규제 관련 연설을 할 때 조 바이든 부통령과 함께 뒤에 자리한 사람들은 최근 10여년간 발생한 총기사건 희생자들과 가족들이었다.

2011년 애리조나 투산에서 머리에 관통상을 입은 전 하원의원 개브리엘 기포즈는 청중들로부터 큰 격려의 박수를 받았다. 기포즈 전 의원은 구사일생으로 살아났으나 후유증으로 정계에서 은퇴했다.

이날 오바마 대통령에 앞서 2012년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난사 희생 어린이의 아빠인 마크 바덴이 먼저 연설을 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오바마 정부가 총기범죄의 확산에 맞서 싸우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어떻게 기울였는지 강조했다.

바든은 2013년 로즈가든에서 조 맨친의원과 팻 투미 의원이 공동 발의한 총기관련 법안 관련 행사때도 참석한 바 있다.

2013년 오바마대통령의 2기 취임식 1주일만에 희생된 하디야 팬들턴의 부모를 비롯, 2015년 찰스턴 교회 총기난사사건 희생자 클레멘타 핑크니 목사의 부인, 2014년 이슬라 비스타 총기난사 사건 희생자 크리스토퍼 마르티네스의 아버지, 2012년 위스콘신 시크교 사원 총기난사 생존자가 자리했다.



또한 2011년 기포즈 전의원을 현장에서 구조한 인턴사원, 2007년 솔트레이크 트롤리 스퀘어몰 총기난사 희생자 크리스틴 힝클리의 어머니, 2004년 애리조나 드라이브쓰루 총기사건 희생자 등 하나같이 미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총기범죄를 증언하는 주인공들이 오바마 대통령을 말없이 지지하고 있었다.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정오부터 시작된 오바마 대통령의 연설은 수차례 기립박수가 나오는 가운데 30여분간 진행됐다.

오바마 대통령은 연설 후반부에 샌디훅 참사로 희생된 어린이들을 언급하며 10여초간 입술을 굳게 다물고 눈물을 흘리는 등 감정에 북받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 아이들을 생각할때는 언제나 미칠 것처럼 힘들다. 그런데 시카고의 거리에선 매일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미국은 최근 대규모 총기난사로 절박감을 갖고 있다. 우리는 이제 긴급함을 해결해야 할 필요성을 느낀다"면서 "총기규제 행정명령이 이 세상의 모든 폭력과 악을 근절시킬 수는 없지만 그러한 폭력과 악을 줄일 수는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CNN/ORC가 시행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의 48%가 더욱 강화된 총기법안을 지지하고 있으면 51%는 반대하고 있다. 이같은 지지율은 2013년이후 절반 이하로 줄어든 것이다.



정당간 차이는 더욱 두드러진다. 민주당은 74%가 찬성하는 반면 공화당 유권자들은 23%에 그치고 있다. 총기소지자와 비소지자의 차이도 크다. 비소지자들은 65%가 찬성했지만 총기소지자들은 29%가 찬성했다.

그러나 총기거래시 폭넓은 신원조회를 하는 방안에 대한 지지의 목소리는 높다. 최근 퀴니펙 대학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9%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총기소유자도 84%, 공화당은 87%, 독립유권자는 86%, 민주당은 95%의 지지율을 보였다.

【뉴욕=뉴시스】

오바마 대통령이 5일 백악관에서 총기규제 관련 연설을 할 때 조 바이든 부통령과 함께 뒤에 자리한 사람들은 최근 10여년간 발생한 총기사건 희생자들과 가족들이었다.

2011년 애리조나 투산에서 머리에 관통상을 입은 전 하원의원 개브리엘 기포즈는 청중들로부터 큰 격려의 박수를 받았다. 기포즈 전 의원은 구사일생으로 살아났으나 후유증으로 정계에서 은퇴했다.

이날 오바마 대통령에 앞서 2012년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난사 희생 어린이의 아빠인 마크 바덴이 먼저 연설을 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오바마 정부가 총기범죄의 확산에 맞서 싸우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어떻게 기울였는지 강조했다.

바든은 2013년 로즈가든에서 조 맨친의원과 팻 투미 의원이 공동 발의한 총기관련 법안 관련 행사때도 참석한 바 있다.

2013년 오바마대통령의 2기 취임식 1주일만에 희생된 하디야 팬들턴의 부모를 비롯, 2015년 찰스턴 교회 총기난사사건 희생자 클레멘타 핑크니 목사의 부인, 2014년 이슬라 비스타 총기난사 사건 희생자 크리스토퍼 마르티네스의 아버지, 2012년 위스콘신 시크교 사원 총기난사 생존자가 자리했다.



또한 2011년 기포즈 전의원을 현장에서 구조한 인턴사원, 2007년 솔트레이크 트롤리 스퀘어몰 총기난사 희생자 크리스틴 힝클리의 어머니, 2004년 애리조나 드라이브쓰루 총기사건 희생자 등 하나같이 미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총기범죄를 증언하는 주인공들이 오바마 대통령을 말없이 지지하고 있었다.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정오부터 시작된 오바마 대통령의 연설은 수차례 기립박수가 나오는 가운데 30여분간 진행됐다.

오바마 대통령은 연설 후반부에 샌디훅 참사로 희생된 어린이들을 언급하며 10여초간 입술을 굳게 다물고 눈물을 흘리는 등 감정에 북받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이 아이들을 생각할때는 언제나 미칠 것처럼 힘들다. 그런데 시카고의 거리에선 매일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미국은 최근 대규모 총기난사로 절박감을 갖고 있다. 우리는 이제 긴급함을 해결해야 할 필요성을 느낀다"면서 "총기규제 행정명령이 이 세상의 모든 폭력과 악을 근절시킬 수는 없지만 그러한 폭력과 악을 줄일 수는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CNN/ORC가 시행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의 48%가 더욱 강화된 총기법안을 지지하고 있으면 51%는 반대하고 있다. 이같은 지지율은 2013년이후 절반 이하로 줄어든 것이다.



정당간 차이는 더욱 두드러진다. 민주당은 74%가 찬성하는 반면 공화당 유권자들은 23%에 그치고 있다. 총기소지자와 비소지자의 차이도 크다. 비소지자들은 65%가 찬성했지만 총기소지자들은 29%가 찬성했다.

그러나 총기거래시 폭넓은 신원조회를 하는 방안에 대한 지지의 목소리는 높다. 최근 퀴니펙 대학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9%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총기소유자도 84%, 공화당은 87%, 독립유권자는 86%, 민주당은 95%의 지지율을 보였다.

【뉴욕=뉴시스】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