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소리’ 이하늬, “장거리 연애 힘들 것 같다”

등록 2016.01.13.
‘이하늬’

배우 이하늬가 장기연애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로봇, 소리’ 언론시사회에는 이호재 감독을 비롯, 배우 이성민 이희준 이하늬 심은경이 참석했다.

이날 이하늬는 “남자친구와 장거리 연애를 하게 되면 위치추적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할 것이냐”는 질문에 “강지연을 대입해 보자면 멀리 떨어져서 연애를 하는 게 힘든 것 같다. 특히 같이 너무 붙어있던 연인이 떨어지게 되면 비슷한 마음이지 않을까 싶다. 통화 내역과 위치를 알고 싶어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이하늬는 극중 남자친구를 위치추적하는 앱을 만드는 것에 대해 “위치추적 앱의 실마리로 소리를 돕게 돼 아주 뿌듯한 앱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로봇, 소리’는 10년 전 실종된 딸을 찾아 헤매던 아버지가 세상의 모든 소리를 기억하는 로봇을 만나 딸의 흔적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작전’의 이호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1월 27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이하늬’

배우 이하늬가 장기연애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로봇, 소리’ 언론시사회에는 이호재 감독을 비롯, 배우 이성민 이희준 이하늬 심은경이 참석했다.

이날 이하늬는 “남자친구와 장거리 연애를 하게 되면 위치추적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할 것이냐”는 질문에 “강지연을 대입해 보자면 멀리 떨어져서 연애를 하는 게 힘든 것 같다. 특히 같이 너무 붙어있던 연인이 떨어지게 되면 비슷한 마음이지 않을까 싶다. 통화 내역과 위치를 알고 싶어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이하늬는 극중 남자친구를 위치추적하는 앱을 만드는 것에 대해 “위치추적 앱의 실마리로 소리를 돕게 돼 아주 뿌듯한 앱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로봇, 소리’는 10년 전 실종된 딸을 찾아 헤매던 아버지가 세상의 모든 소리를 기억하는 로봇을 만나 딸의 흔적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작전’의 이호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1월 27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