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 금사월’ 송하윤, 기적적으로 재등장…복수극 시작?

등록 2016.01.25.
‘내딸금사월 송하윤’

‘내 딸 금사월’ 송하윤이 재등장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 엔딩 장면에서는 오월 역(송하윤 분)이 득예 역(전인화 분) 앞에 나타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혜상(박세영)은 강만후(손창민)에게 신득예(전인화)의 친딸 금사월(백진희)의 정체를 밝히려 했고, 금사월과 신득예를 갤러리로 불렀다.

놀란 신득예는 급히 금사월의 집앞으로 찾아가 전화를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돌아가려던 신득예에게 “아줌마 도와주세요”라며 누군가 붙잡았다.

득예는 서둘러 달려가 쓰러진 여자를 부축했다. 다 가린 머플러 사이로 보이는 얼굴은 바로 죽은 줄로만 알았던 오월이어서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오혜상의 악행을 모두 알고 있는 오월이의 재등장으로 득예의 복수 계획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내딸금사월 송하윤’

‘내 딸 금사월’ 송하윤이 재등장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 엔딩 장면에서는 오월 역(송하윤 분)이 득예 역(전인화 분) 앞에 나타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혜상(박세영)은 강만후(손창민)에게 신득예(전인화)의 친딸 금사월(백진희)의 정체를 밝히려 했고, 금사월과 신득예를 갤러리로 불렀다.

놀란 신득예는 급히 금사월의 집앞으로 찾아가 전화를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돌아가려던 신득예에게 “아줌마 도와주세요”라며 누군가 붙잡았다.

득예는 서둘러 달려가 쓰러진 여자를 부축했다. 다 가린 머플러 사이로 보이는 얼굴은 바로 죽은 줄로만 알았던 오월이어서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오혜상의 악행을 모두 알고 있는 오월이의 재등장으로 득예의 복수 계획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