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역대 NBA 최고 선수에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 2위는 압둘 자바

등록 2016.02.11.
ESPN·SI 선정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이 역대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조던은 11일(한국시간) 발표된 역대 NBA 최고의 선수 랭킹에서 카림 압둘자바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조던은 ESPN뿐 아니라 같은 날 스포츠일러스트레이트(SI)에서 발표된 랭킹에서도 1위였다.

ESPN은 "윌트 체임벌린, 코비 브라이언트, 르브론 제임스, 스테판 커리, 매직 존슨 등도 훌륭한 선수다. 하지만 조던은 더 대단한 퍼포먼스로 뛰어넘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SI는 "여전히 역사상 최고의 선수다. 아직까지 조던이 최고가 아닌 합리적인 이유를 들어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1994년 NBA에 데뷔한 조던은 신인왕을 차지하면서 화려한 선수 경력을 이어갔다. 6번의 NBA 파이널 우승, 5번의 정규시즌 MVP, 6번의 NBA 파이널 MVP, 14번의 올스타, 10번의 득점왕 등의 업적을 기록했다. 평균 30.1득점의 기록 역시 NBA 역대 최고의 수치다.

ESPN과 SI는 조던에 이어 2위로 카림 압둘자바를 꼽았다. 압둘자바는 '스카이 훅슛'으로 1970~80년대를 지배했다. NBA 역대 최다인 6번의 정규시즌 MVP를 차지했고 통산 득점에서도 3만8387점으로 1위에 올라있다.

ESPN은 "조던과 동일하게 6번 우승을 차지했다. 또 역사상 가장 많은 MVP를 수상했고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린 선수"라고 높은 평가를 내렸다.

SI도 "압둘자바는 처음 17시즌 동안 위대한 선수였다. 이후 3시즌에도 그는 좋은 선수였다"며 "어떤 선수도 압둘자바처럼 오랜 기간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현역 선수 중 가장 높은 곳에 오른 선수는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였다. 제임스는 ESPN에서 3위, SI에서 5위에 올랐다.

제임스는 203cm 113.4kg의 체격, 폭발적인 운동신경과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센스로 4번의 정규시즌 MVP, 2번의 우승을 차지했다. 여전히 현역 생활을 이어가고 있기에 제임스의 기록이 더 좋아질 가능성도 충분하다.

ESPN은 "역사상 어떤 선수도 제임스와 같은 주목을 받으면서 경기하지 못했다. 고등학생 시절 나이키와 계약을 맺었고 고등학교 농구 경기가 전국에 생중계됐다"며 "제임스가 파이널에서 많이 패하기도 했지만 어떤 명예의 전당급 선수와 비교해도 뒤쳐질 것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2015-16시즌을 앞두고 은퇴를 선언한 코비 브라이언트(LA 레이커스)는 ESPN과 SI에서 모두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뉴스1

ESPN·SI 선정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이 역대 미국프로농구(NBA)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조던은 11일(한국시간) 발표된 역대 NBA 최고의 선수 랭킹에서 카림 압둘자바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조던은 ESPN뿐 아니라 같은 날 스포츠일러스트레이트(SI)에서 발표된 랭킹에서도 1위였다.

ESPN은 "윌트 체임벌린, 코비 브라이언트, 르브론 제임스, 스테판 커리, 매직 존슨 등도 훌륭한 선수다. 하지만 조던은 더 대단한 퍼포먼스로 뛰어넘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SI는 "여전히 역사상 최고의 선수다. 아직까지 조던이 최고가 아닌 합리적인 이유를 들어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1994년 NBA에 데뷔한 조던은 신인왕을 차지하면서 화려한 선수 경력을 이어갔다. 6번의 NBA 파이널 우승, 5번의 정규시즌 MVP, 6번의 NBA 파이널 MVP, 14번의 올스타, 10번의 득점왕 등의 업적을 기록했다. 평균 30.1득점의 기록 역시 NBA 역대 최고의 수치다.

ESPN과 SI는 조던에 이어 2위로 카림 압둘자바를 꼽았다. 압둘자바는 '스카이 훅슛'으로 1970~80년대를 지배했다. NBA 역대 최다인 6번의 정규시즌 MVP를 차지했고 통산 득점에서도 3만8387점으로 1위에 올라있다.

ESPN은 "조던과 동일하게 6번 우승을 차지했다. 또 역사상 가장 많은 MVP를 수상했고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린 선수"라고 높은 평가를 내렸다.

SI도 "압둘자바는 처음 17시즌 동안 위대한 선수였다. 이후 3시즌에도 그는 좋은 선수였다"며 "어떤 선수도 압둘자바처럼 오랜 기간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현역 선수 중 가장 높은 곳에 오른 선수는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였다. 제임스는 ESPN에서 3위, SI에서 5위에 올랐다.

제임스는 203cm 113.4kg의 체격, 폭발적인 운동신경과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센스로 4번의 정규시즌 MVP, 2번의 우승을 차지했다. 여전히 현역 생활을 이어가고 있기에 제임스의 기록이 더 좋아질 가능성도 충분하다.

ESPN은 "역사상 어떤 선수도 제임스와 같은 주목을 받으면서 경기하지 못했다. 고등학생 시절 나이키와 계약을 맺었고 고등학교 농구 경기가 전국에 생중계됐다"며 "제임스가 파이널에서 많이 패하기도 했지만 어떤 명예의 전당급 선수와 비교해도 뒤쳐질 것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2015-16시즌을 앞두고 은퇴를 선언한 코비 브라이언트(LA 레이커스)는 ESPN과 SI에서 모두 12위에 이름을 올렸다.

뉴스1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공연 중 백지상태 왔던 승우 자기님? 공연 봤다는 말에 반전 질문 "누구 거요?" | tvN 210728 방송
    재생01:59
    1
    유 퀴즈 온 더 블럭공연 중 백지상태 왔던 승우 자기님? 공연 봤다는 말에 반전 질문 "누구 거요?" | tvN 210728 방송
  2. 무지개다리 건넌 조승우 자기님의 반려견... \
    재생02:12
    2
    유 퀴즈 온 더 블럭무지개다리 건넌 조승우 자기님의 반려견... '단풍이'에게 전하는 메시지 | tvN 210728 방송
  3. 섭외 1순위 샤론 최 자기님이 방송 출연을 마다한 이유 "사라져야겠다고 생각했다" | tvN 210728 방송
    재생02:49
    3
    유 퀴즈 온 더 블럭섭외 1순위 샤론 최 자기님이 방송 출연을 마다한 이유 "사라져야겠다고 생각했다" | tvN 210728 방송
  4. 소문난 짤 부자!! 영원히 고통받는 짤로 만인의 \
    재생03:11
    4
    유 퀴즈 온 더 블럭소문난 짤 부자!! 영원히 고통받는 짤로 만인의 '어부 남친' 된 조승우 자기님 | tvN 210728 방송
  5. (동공지진희) "자전거 도둑맞았어요^^" 서로 좋지 않았던 지진희와의 첫 만남?! | tvN 210728 방송
    재생02:54
    5
    유 퀴즈 온 더 블럭(동공지진희) "자전거 도둑맞았어요^^" 서로 좋지 않았던 지진희와의 첫 만남?! | tvN 210728 방송
  6. "자기???" 벌써부터 사랑싸움에 애칭까지 부르는 사이~? 이 커플 찬성이요
    재생06:46
    6
    식스센스2"자기???" 벌써부터 사랑싸움에 애칭까지 부르는 사이~? 이 커플 찬성이요
  7. 김종구, 결혼 앞둔 최정윤에 전하는 진심 담긴 축하!
    재생02:32
    7
    아모르 파티 - 사랑하라, 지금김종구, 결혼 앞둔 최정윤에 전하는 진심 담긴 축하!
  8. 전셋값 비싼 서울! 신월동도 서울인데 왜 싼 거죠...???
    재생07:05
    8
    고민타파 부동산 해결사들전셋값 비싼 서울! 신월동도 서울인데 왜 싼 거죠...???
  9. 주식 5년 만에 120억 달성할 수 있었던 비법 = 기업의 네이밍 & ROE 상승 기업 확인 | tvN STORY 210728 방송
    재생04:09
    9
    프리한 닥터주식 5년 만에 120억 달성할 수 있었던 비법 = 기업의 네이밍 & ROE 상승 기업 확인 | tvN STORY 210728 방송
  10. [스페셜] 감초 역할 ‘톡톡’ 이야기 친구들! 대망의 ‘꼬꼬무2 어워드’ 개최
    재생15:26
    10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스페셜] 감초 역할 ‘톡톡’ 이야기 친구들! 대망의 ‘꼬꼬무2 어워드’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