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새안, 소형 전기차 ‘위드·위드유·ED-1’ 공개

등록 2016.03.10.
친환경 전기차 전문기업 새안(대표이사 이정용)은 차세대 나노-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최초로 적용한 순수 국산기술 개발 전기차 3종을 10일 공개했다.

새안은 이날 오전 논현동 쿤스트할레에서 Δ2인승 초소형 전기차 '위드' Δ1인승 역삼륜 전기스쿠터 '위드유' Δ한번 완충으로 3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스포츠쿠페 'ED-1' 등을 선보였다.

'위드'는 전장 2456mm, 전폭 1285mm, 전고 1528mm로 경차인 모닝, 스파크(3595mm)보다 작은 초소형 전기차다. 기존 전기차와 달리 전자식 무단변속기(E-CVT)와 8.1kWh급의 나노-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적용했다. 출력은 15kW급으로 약 20마력, 최대토크는 80Nm로 약 8.0kg?m의 성능을 기록했다.

4륜구동 방식 옵션 선택이 가능한 '위드'의 최고속도는 80km/h, 1회 완충시 80km/h 속도로 운행시 120km 주행이 가능하다. 탈부착이 가능한 15kg의 4개 ESS 겸용 배터리 팩을 적용, 일반 아파트나 사무실 등의 220V 전압으로도 간편하게 충전이 가능하다.

앞바퀴 2개위 뒷바퀴 1개의 역삼륜 '위드유'는 새안이 국내 배달 오토바이 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전기스쿠터다. 3.6kWh의 탈착식 배터리를 장착했으며 최고속도는 110km/h, 충전 후 주행거리는 100km이다. '위드유'는 전장 2130mm, 전폭 1230mm, 전고 1182mm, 휠베이스 1544mm인 1인승 모델로, 향후 안전 테스트를 진행한뒤 친환경을 특장점으로 내세워 6월부터 본격적으로 배달 및 유통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최고속도 302km/h를 자랑하는 전기 스포츠카 'ED-1'도 공개했다. ED는 Electric David의 약자로, 다윗과 같이 작지만 큰 힘을 가진 차라는 의미가 담긴 모델명이다.

'ED-1'은 전장 3900mm, 전폭 1750mm, 전고 1170mm, 휠베이스 2415mm의 ED-1은 516마력의 모터파워(380kW), 최대토크 960Nm, 최고속도 302km/h, 제로백 2.8초, 완충시 실 주행거리 300km를 자랑한다.

이정용 새안 대표이사는 "초소형 전기차 위드는 기존 자동차와는 달리 틈새 시장을 파고드는 신개념의 무공해 전기차"라며 "전기차 1세대 리더로서 과거 20년 동안 축적해온 모든 기술력을 집약해 앞으로 전기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안이 이날 공개한 전기차 3종의 국내시장 시판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새안은 연말까지 2000대 규모의 생산라인을 구축할 예정으로, '위드'와 'ED-1'은 미국 등 현지 조립라인을 통해 해외에서 먼저 출시할 계획이다. 역삼륜 전기스쿠터 '위드유'는 이륜차로 분류돼 이르면 6월부터 국내 판매가 가능할 전망이다.

뉴스1

친환경 전기차 전문기업 새안(대표이사 이정용)은 차세대 나노-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최초로 적용한 순수 국산기술 개발 전기차 3종을 10일 공개했다.

새안은 이날 오전 논현동 쿤스트할레에서 Δ2인승 초소형 전기차 '위드' Δ1인승 역삼륜 전기스쿠터 '위드유' Δ한번 완충으로 3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스포츠쿠페 'ED-1' 등을 선보였다.

'위드'는 전장 2456mm, 전폭 1285mm, 전고 1528mm로 경차인 모닝, 스파크(3595mm)보다 작은 초소형 전기차다. 기존 전기차와 달리 전자식 무단변속기(E-CVT)와 8.1kWh급의 나노-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적용했다. 출력은 15kW급으로 약 20마력, 최대토크는 80Nm로 약 8.0kg?m의 성능을 기록했다.

4륜구동 방식 옵션 선택이 가능한 '위드'의 최고속도는 80km/h, 1회 완충시 80km/h 속도로 운행시 120km 주행이 가능하다. 탈부착이 가능한 15kg의 4개 ESS 겸용 배터리 팩을 적용, 일반 아파트나 사무실 등의 220V 전압으로도 간편하게 충전이 가능하다.

앞바퀴 2개위 뒷바퀴 1개의 역삼륜 '위드유'는 새안이 국내 배달 오토바이 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전기스쿠터다. 3.6kWh의 탈착식 배터리를 장착했으며 최고속도는 110km/h, 충전 후 주행거리는 100km이다. '위드유'는 전장 2130mm, 전폭 1230mm, 전고 1182mm, 휠베이스 1544mm인 1인승 모델로, 향후 안전 테스트를 진행한뒤 친환경을 특장점으로 내세워 6월부터 본격적으로 배달 및 유통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최고속도 302km/h를 자랑하는 전기 스포츠카 'ED-1'도 공개했다. ED는 Electric David의 약자로, 다윗과 같이 작지만 큰 힘을 가진 차라는 의미가 담긴 모델명이다.

'ED-1'은 전장 3900mm, 전폭 1750mm, 전고 1170mm, 휠베이스 2415mm의 ED-1은 516마력의 모터파워(380kW), 최대토크 960Nm, 최고속도 302km/h, 제로백 2.8초, 완충시 실 주행거리 300km를 자랑한다.

이정용 새안 대표이사는 "초소형 전기차 위드는 기존 자동차와는 달리 틈새 시장을 파고드는 신개념의 무공해 전기차"라며 "전기차 1세대 리더로서 과거 20년 동안 축적해온 모든 기술력을 집약해 앞으로 전기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안이 이날 공개한 전기차 3종의 국내시장 시판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새안은 연말까지 2000대 규모의 생산라인을 구축할 예정으로, '위드'와 'ED-1'은 미국 등 현지 조립라인을 통해 해외에서 먼저 출시할 계획이다. 역삼륜 전기스쿠터 '위드유'는 이륜차로 분류돼 이르면 6월부터 국내 판매가 가능할 전망이다.

뉴스1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