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회의사당 총격사건… 남성 용의자 검거

등록 2016.03.29.
미국 수도 워싱턴 의회에서 60대 남성이 벌인 총격사건으로 의사당이 한 때 전면 폐쇄되는 소동이 발생했다.

CNN방송의 28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 의회 경찰은 이날 의사당 방문객 센터에서 총격사건을 벌인 테네시 출신 래리 러셀 도슨(66)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도슨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한 여성이 파편을 맞았지만 큰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의회 경찰관 중 부상을 당한 사람은 없다. 도슨이 사용한 총기는 현장에서 수거됐다.

CNN방송 보도에 따르면 도슨은 총기를 숨긴 채 의회 방문객 센터의 금속탐지기를 통과하려고 시도했다. 금속탐지기가 “삑”하고 신호음을 울리자 경찰이 그를 제지했다. 그 순간 도슨이 총을 뽑아들었다. 의회 경찰은 곧바로 그에게 총을 쏴 제압했다.

미국 의회 경찰 대장인 매튜 베르데로사는 “이번 사건은 단독범행이다. 의회 주변을 자주 배회하던 인물의 범행이다. (단순한) 범죄행위 이상으로 믿을 만한 사유는 없다”고 말했다.

도슨은 지난 10월에도 미 하원에서 난동을 부리다가 경찰관을 공격한 혐의로 체포된 인물로 밝혀졌다. 당시 사건 기록에 따르면 도슨은 큰 소리로 자신이 “신의 선지자”라고 외쳤다.

의사당은 사건 직후 한 시간 정도 폐쇄됐다가 정상으로 복귀했다. 백악관 역시 확실치 않은 이유로 일부 폐쇄됐다.

도슨의 총격사건 직후 방문객 센터의 의회 직원들과 내방객들은 그 자리에서 대피하라는 안내가 전달됐다. 문을 잠그고 지정된 대피소로 이동하라는 지침이 내려졌다. 센터 외부에 있는 사람들에게는 “(총격이 일어난)장소에서 멀리 떨어져 몸을 숨기라”는 안내가 전해졌다.

워싱턴DC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미 의사당 내에서 단발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일반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위협은 없다”라고 밝혔다. 당시 의회 방문객 센터는 봄 휴가를 즐기려는 방문객들과 학생 단체 관람객들로 크게 붐볐다.

뉴시스

미국 수도 워싱턴 의회에서 60대 남성이 벌인 총격사건으로 의사당이 한 때 전면 폐쇄되는 소동이 발생했다.

CNN방송의 28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 의회 경찰은 이날 의사당 방문객 센터에서 총격사건을 벌인 테네시 출신 래리 러셀 도슨(66)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도슨을 제압하는 과정에서 한 여성이 파편을 맞았지만 큰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의회 경찰관 중 부상을 당한 사람은 없다. 도슨이 사용한 총기는 현장에서 수거됐다.

CNN방송 보도에 따르면 도슨은 총기를 숨긴 채 의회 방문객 센터의 금속탐지기를 통과하려고 시도했다. 금속탐지기가 “삑”하고 신호음을 울리자 경찰이 그를 제지했다. 그 순간 도슨이 총을 뽑아들었다. 의회 경찰은 곧바로 그에게 총을 쏴 제압했다.

미국 의회 경찰 대장인 매튜 베르데로사는 “이번 사건은 단독범행이다. 의회 주변을 자주 배회하던 인물의 범행이다. (단순한) 범죄행위 이상으로 믿을 만한 사유는 없다”고 말했다.

도슨은 지난 10월에도 미 하원에서 난동을 부리다가 경찰관을 공격한 혐의로 체포된 인물로 밝혀졌다. 당시 사건 기록에 따르면 도슨은 큰 소리로 자신이 “신의 선지자”라고 외쳤다.

의사당은 사건 직후 한 시간 정도 폐쇄됐다가 정상으로 복귀했다. 백악관 역시 확실치 않은 이유로 일부 폐쇄됐다.

도슨의 총격사건 직후 방문객 센터의 의회 직원들과 내방객들은 그 자리에서 대피하라는 안내가 전달됐다. 문을 잠그고 지정된 대피소로 이동하라는 지침이 내려졌다. 센터 외부에 있는 사람들에게는 “(총격이 일어난)장소에서 멀리 떨어져 몸을 숨기라”는 안내가 전해졌다.

워싱턴DC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미 의사당 내에서 단발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일반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위협은 없다”라고 밝혔다. 당시 의회 방문객 센터는 봄 휴가를 즐기려는 방문객들과 학생 단체 관람객들로 크게 붐볐다.

뉴시스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