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탁구, 중국에 완패…결승행 무산

등록 2016.08.16.
독일과 동메달 놓고 진검승부

만리장성의 위력을 다시 한 번 실감한 경기였다.

한국 남자 탁구가 중국에 막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센트루 파빌리온 3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전 4강에서 중국에 게임스코어 0-3으로 패했다.

세 개 대회 연속 메달 사냥을 노리는 남자 탁구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독일과 동메달을 놓고 마지막 대결을 갖는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단체전이 도입된 이래 단 한 경기도 패하지 않았던 중국은 같은 날 일본을 상대로 3연패에 도전한다.

한국은 세계 최강인 중국을 맞아 변칙적인 오더를 들고 나왔다. 그동안 1단식을 책임졌던 주세혁(36·삼성생명)을 뒤로 미루고 컨디션이 좋은 정영식(26·미래에셋대우)을 첫 주자로 배치했다.

정영식은 세계랭킹 4위이자 런던대회 단식 금메달리스트인 장지커를 맞아 자신의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4차례 듀스가 벌어진 1세트를 가져간 정영식은 2세트를 듀스 끝에 빼앗겼지만 3세트는 다시 11-9로 따내는 저력을 뽐냈다.

트레이드마크인 백핸드 공격으로 장지커의 측면을 공략해 점수를 뽑았다.



하지만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승리를 챙길 수 있었던 4세트에서 8점에 그친 정영식은 5세트마저 4-11로 패배, 첫 경기를 내줬다.

'맏형' 주세혁은 이번 대회 개인단식 금메달을 딴 마룽에게 힘없이 물러났다. 세트스코어는 3-0(11-1 11-4 11-4). 세 세트에서 주세혁이 따낸 점수는 9점에 불과했다.

마지막 반격을 위해 이상수(26·삼성생명)-정영식 조가 출격했다. 어린 시절부터 호흡을 맞춰온 두 선수는 쉬신-장지커 조를 거세게 몰아붙였지만 승패를 뒤집지는 못했다. 세트스코어는 0-3(8-11 10-12 6-11).

뉴시스

독일과 동메달 놓고 진검승부

만리장성의 위력을 다시 한 번 실감한 경기였다.

한국 남자 탁구가 중국에 막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 남자 탁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센트루 파빌리온 3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전 4강에서 중국에 게임스코어 0-3으로 패했다.

세 개 대회 연속 메달 사냥을 노리는 남자 탁구는 오는 17일 오후 11시 독일과 동메달을 놓고 마지막 대결을 갖는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단체전이 도입된 이래 단 한 경기도 패하지 않았던 중국은 같은 날 일본을 상대로 3연패에 도전한다.

한국은 세계 최강인 중국을 맞아 변칙적인 오더를 들고 나왔다. 그동안 1단식을 책임졌던 주세혁(36·삼성생명)을 뒤로 미루고 컨디션이 좋은 정영식(26·미래에셋대우)을 첫 주자로 배치했다.

정영식은 세계랭킹 4위이자 런던대회 단식 금메달리스트인 장지커를 맞아 자신의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4차례 듀스가 벌어진 1세트를 가져간 정영식은 2세트를 듀스 끝에 빼앗겼지만 3세트는 다시 11-9로 따내는 저력을 뽐냈다.

트레이드마크인 백핸드 공격으로 장지커의 측면을 공략해 점수를 뽑았다.



하지만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승리를 챙길 수 있었던 4세트에서 8점에 그친 정영식은 5세트마저 4-11로 패배, 첫 경기를 내줬다.

'맏형' 주세혁은 이번 대회 개인단식 금메달을 딴 마룽에게 힘없이 물러났다. 세트스코어는 3-0(11-1 11-4 11-4). 세 세트에서 주세혁이 따낸 점수는 9점에 불과했다.

마지막 반격을 위해 이상수(26·삼성생명)-정영식 조가 출격했다. 어린 시절부터 호흡을 맞춰온 두 선수는 쉬신-장지커 조를 거세게 몰아붙였지만 승패를 뒤집지는 못했다. 세트스코어는 0-3(8-11 10-12 6-11).

뉴시스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