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군항서 北침투용 잠수정 폭발… 3명 사망 1명 중상

등록 2016.08.17.
진해군항서 정비위해 해치 열자 꽝… 내부 가스 축적돼 폭발 추정

16일 경남 진해 해군부대에서 수리 도중에 폭발한 코스모스급 잠수정(일명 갈매기)과 같은 종류의 잠수정. 배수량 70t급인 이 잠수정은 시속 13km로 수심 150m까지 잠수해 작전을 펼칠 수 있다. 사진 출처 오픈소스인텔리전스북한 침투용이자 북한 잠수함 정찰용으로 쓰이는 코스모스급 잠수정(70t급)이 16일 군항에 정박해 있던 중 알 수 없는 이유로 폭발해 부사관과 장교 등 3명이 사망하고 장교 1명이 크게 다쳤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반경 일명 ‘갈매기’로 불리는 특수작전용 잠수정이 경남 진해군항에 계류하던 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공모 상사(43·전기장)가 현장에서 숨졌다. 김모 중위(25·기관장)와 이모 대위(28·잠수정 정장)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됐지만 김 중위는 병원에서 숨졌다. 사고 당시 폭발 충격으로 바다로 튕겨져 나간 박모 원사(45·내연장)는 이날 오후 2시 18분경 잠수정 인근 바다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사망자 3명의 시신은 진해 해군해양의료원에 안치됐으며 어깨에 골절상을 입은 이 대위는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잠수정은 정기점검을 위해 5월 2일부터 군항에 계류 중이었으며 배 밑부분의 이상 여부까지 살피는 육상 정비 작업을 하기 위해 육상 거치대로 올리는 이동 준비 작업을 하던 중 해치를 열자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사상자 4명 모두 잠수정 내에 있다가 잠수정 내에 축적된 가스가 갑자기 폭발해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이 무엇인지는 더 조사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국군정보사령부가 운용하는 이 잠수정은 취역한 지 40년이 가까워 퇴역을 앞두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자들은 정보사 소속으로 이 잠수정을 운용하는 부대원이었다. 사고가 난 잠수정은 특수요원 10명 안팎을 태울 수 있으며 북한에 특수요원을 기습 침투시키거나 최저 150m 수심에서 항해하며 북한 잠수함 및 함정 정찰·폭파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전에 사용되는 무기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진해군항서 정비위해 해치 열자 꽝… 내부 가스 축적돼 폭발 추정

16일 경남 진해 해군부대에서 수리 도중에 폭발한 코스모스급 잠수정(일명 갈매기)과 같은 종류의 잠수정. 배수량 70t급인 이 잠수정은 시속 13km로 수심 150m까지 잠수해 작전을 펼칠 수 있다. 사진 출처 오픈소스인텔리전스북한 침투용이자 북한 잠수함 정찰용으로 쓰이는 코스모스급 잠수정(70t급)이 16일 군항에 정박해 있던 중 알 수 없는 이유로 폭발해 부사관과 장교 등 3명이 사망하고 장교 1명이 크게 다쳤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반경 일명 ‘갈매기’로 불리는 특수작전용 잠수정이 경남 진해군항에 계류하던 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공모 상사(43·전기장)가 현장에서 숨졌다. 김모 중위(25·기관장)와 이모 대위(28·잠수정 정장)는 중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됐지만 김 중위는 병원에서 숨졌다. 사고 당시 폭발 충격으로 바다로 튕겨져 나간 박모 원사(45·내연장)는 이날 오후 2시 18분경 잠수정 인근 바다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사망자 3명의 시신은 진해 해군해양의료원에 안치됐으며 어깨에 골절상을 입은 이 대위는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잠수정은 정기점검을 위해 5월 2일부터 군항에 계류 중이었으며 배 밑부분의 이상 여부까지 살피는 육상 정비 작업을 하기 위해 육상 거치대로 올리는 이동 준비 작업을 하던 중 해치를 열자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사상자 4명 모두 잠수정 내에 있다가 잠수정 내에 축적된 가스가 갑자기 폭발해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이 무엇인지는 더 조사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국군정보사령부가 운용하는 이 잠수정은 취역한 지 40년이 가까워 퇴역을 앞두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상자들은 정보사 소속으로 이 잠수정을 운용하는 부대원이었다. 사고가 난 잠수정은 특수요원 10명 안팎을 태울 수 있으며 북한에 특수요원을 기습 침투시키거나 최저 150m 수심에서 항해하며 북한 잠수함 및 함정 정찰·폭파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전에 사용되는 무기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