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시리아에 0-0 무승부…‘FIFA랭킹 105위도 못 뚫었다’

등록 2016.09.07.
단 하나를 빼고 모든 것에서 앞섰다. 볼 점유율, 코너킥 수, 유효 슈팅 수. 하지만 단 하나 앞서지 못한 득점으로 모든 것의 우위는 물거품이 됐다. 상대의 패(선수비, 후역습)를 알고도 대처하지 못한 작전의 실패였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은 6일 말레이시아 스름반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시리아가 수비 위주의 전술을 펼칠 것이라는 예상에도 대표팀은 단조로운 공격만을 시도한 끝에 상대 골 망을 흔드는 데 실패했다.

울리 슈틸리케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좀처럼 한국의 골이 터지지 않자 머리를 긁적이며 답답해하고 있다. 스름반=뉴스1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지동원, 구자철(이상 아우크스부르크)을 각각 최전방과 처진 스트라이커에 배치했다. 소속팀으로 복귀한 손흥민(토트넘)을 대신해서는 이재성(전북)을 측면 공격수로 내세웠다. 시리아의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해서는 상대의 뒤 공간을 파고드는 움직임이 중요하기 때문에 소속팀에서 한솥밥을 먹는 지동원-구자철 콤비의 연계 플레이와 이재성의 날카로운 패스가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48위 한국은 최종예선 A조 6개국 중 랭킹이 가장 낮은 시리아(105위)를 상대로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한국은 전반 7분 상대 수비진 사이를 파고든 구자철이 넘어지면서 시도한 슈팅과 후반 9분 이청용(크리스털팰리스)의 오른발 슈팅이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힌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전후반 내내 상대보다 높은 볼 점유율을 가져가며 경기를 주도한 한국이지만 골문 근처에서 시도한 슈팅이 부정확하거나 시리아의 육탄 방어에 막혀 번번이 득점에 실패했다. 경기 내내 적극적으로 공격하라는 지시를 보내던 슈틸리케 감독은 공격수들의 부진이 계속되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한국의 답답한 공격이 계속되는 사이 시리아는 골키퍼와 수비수들이 부상 등을 이유로 여러 차례 그라운드에 누워 시간을 끄는 ‘침대 축구’를 구사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대표팀에서 활약했던 ‘젊은 피’ 황희찬(잘츠부르크)과 권창훈(수원)을 교체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지만 시리아의 골문을 여는 데는 실패했다. 한국(1승 1무·승점 4점)은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쳤다.

손쉽게 이길 것으로 예상했던 시리아를 상대로 무승부를 거두면서 슈틸리케 감독의 ‘20명 엔트리 선택’은 실패로 돌아갔다. 풍부한 공격 자원을 소집해 23명의 엔트리를 모두 채웠다면 시리아의 체력이 떨어진 후반 막판에 장신 선수를 이용한 공격 등 다양한 방식의 공격을 시도할 수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한편 1차전에서 한국에 2-3으로 패했던 중국은 이날 안방에서 열린 이란과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단 하나를 빼고 모든 것에서 앞섰다. 볼 점유율, 코너킥 수, 유효 슈팅 수. 하지만 단 하나 앞서지 못한 득점으로 모든 것의 우위는 물거품이 됐다. 상대의 패(선수비, 후역습)를 알고도 대처하지 못한 작전의 실패였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은 6일 말레이시아 스름반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시리아가 수비 위주의 전술을 펼칠 것이라는 예상에도 대표팀은 단조로운 공격만을 시도한 끝에 상대 골 망을 흔드는 데 실패했다.

울리 슈틸리케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좀처럼 한국의 골이 터지지 않자 머리를 긁적이며 답답해하고 있다. 스름반=뉴스1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지동원, 구자철(이상 아우크스부르크)을 각각 최전방과 처진 스트라이커에 배치했다. 소속팀으로 복귀한 손흥민(토트넘)을 대신해서는 이재성(전북)을 측면 공격수로 내세웠다. 시리아의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해서는 상대의 뒤 공간을 파고드는 움직임이 중요하기 때문에 소속팀에서 한솥밥을 먹는 지동원-구자철 콤비의 연계 플레이와 이재성의 날카로운 패스가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48위 한국은 최종예선 A조 6개국 중 랭킹이 가장 낮은 시리아(105위)를 상대로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한국은 전반 7분 상대 수비진 사이를 파고든 구자철이 넘어지면서 시도한 슈팅과 후반 9분 이청용(크리스털팰리스)의 오른발 슈팅이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힌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전후반 내내 상대보다 높은 볼 점유율을 가져가며 경기를 주도한 한국이지만 골문 근처에서 시도한 슈팅이 부정확하거나 시리아의 육탄 방어에 막혀 번번이 득점에 실패했다. 경기 내내 적극적으로 공격하라는 지시를 보내던 슈틸리케 감독은 공격수들의 부진이 계속되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한국의 답답한 공격이 계속되는 사이 시리아는 골키퍼와 수비수들이 부상 등을 이유로 여러 차례 그라운드에 누워 시간을 끄는 ‘침대 축구’를 구사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대표팀에서 활약했던 ‘젊은 피’ 황희찬(잘츠부르크)과 권창훈(수원)을 교체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지만 시리아의 골문을 여는 데는 실패했다. 한국(1승 1무·승점 4점)은 승점 1점을 추가하는 데 그쳤다.

손쉽게 이길 것으로 예상했던 시리아를 상대로 무승부를 거두면서 슈틸리케 감독의 ‘20명 엔트리 선택’은 실패로 돌아갔다. 풍부한 공격 자원을 소집해 23명의 엔트리를 모두 채웠다면 시리아의 체력이 떨어진 후반 막판에 장신 선수를 이용한 공격 등 다양한 방식의 공격을 시도할 수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한편 1차전에서 한국에 2-3으로 패했던 중국은 이날 안방에서 열린 이란과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