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피는 ‘평양 동물원’ 침팬지…‘하루 1갑’

등록 2016.10.20.
북한 평양의 중앙 동물원에서 19일 19살 암 침팬지 '달래'가 구경꾼들 앞에서 라이터로 담배에 불을 붙이고 있다.

동물원 관계자는 (진)달래가 하루 한 갑 씩 피운다고 말하면서도 담배 연기를 삼키지 않은 뻐끔 담배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주민들에게는 좋은 구경거리인지도 몰라도 동물 학대로 비칠 수 있다고 AP 특파원은 보았다

AP/뉴시스

북한 평양의 중앙 동물원에서 19일 19살 암 침팬지 '달래'가 구경꾼들 앞에서 라이터로 담배에 불을 붙이고 있다.

동물원 관계자는 (진)달래가 하루 한 갑 씩 피운다고 말하면서도 담배 연기를 삼키지 않은 뻐끔 담배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주민들에게는 좋은 구경거리인지도 몰라도 동물 학대로 비칠 수 있다고 AP 특파원은 보았다

AP/뉴시스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