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정농단 규탄’ …서울 광화문에 모인 시민-학생들

등록 2016.10.31.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의혹에 성난 국민들이 거리로 나섰다. 29일 서울 도심 광화문 일대는 시민들이 켠 촛불로 뒤덮였다. 의혹이 본격 제기된 뒤 열린 첫 주말 집회에는 2만 명에 이르는 시민이 참가해 “대통령 퇴진”을 외치며 민심을 대변했다. 촛불집회가 연이어 예고되면서 ‘촛불’이 ‘들불’로 번질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광화문 점령한 촛불… 몸 낮춘 경찰

 진보 성향 시민단체로 구성된 민중총궐기투쟁본부 주최로 이날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집회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_박근혜 시민 촛불’에는 주최 측 추산 2만 명, 경찰 추산 1만2000명가량이 참가했고 일부 시민은 직접 준비한 초에 불을 밝혔다. 당초 투쟁본부는 시위 참가자를 2000명으로 신고했는데 분노한 시민들이 대거 몰렸다. 1시간여 동안 발언과 공연이 이어진 뒤 참가자들은 행진을 시작했다.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외치며 시작된 행진은 당초 청계광장에서 보신각을 거쳐 인사동 방면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선두가 방향을 틀면서 참가자 대부분이 광화문광장으로 향했고 세종대왕상 인근에서 참가자들과 경찰의 대치가 시작됐다. 일부 참가자와 경찰이 충돌하고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1명이 연행되기도 했지만 격렬한 혼란은 없었다. 참가자 대부분은 밤 12시 전에 귀가했다.

 집회와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은 30일 이례적으로 “시민들이 경찰의 안내에 따르고 이성적으로 협조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미신고 행진으로 세종대로 일부의 양방향 교통을 3시간 이상 통제해야 했음에도 조심스러운 반응을 내놓은 것이다. 홍완선 서울종로경찰서장은 대치 현장에서 수차례 “나라를 사랑하는 여러분의 마음을 이해한다. 나라를 걱정하는 만큼 집회·시위에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 “스스로가 부끄럽다”는 허탈·분노·상실

 이날 서울지역 최저기온이 3.5도까지 떨어지는 차가운 날씨 속에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분노와 허탈감을 드러냈다. 지난 대선에서 박 대통령을 지지했다는 이진서 씨(65)는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히고 보니 스스로가 부끄럽다”고 말했다. 집회 참가는 처음이라는 주부 김모 씨(61·여)도 “국정을 최순실이란 여자가 좌지우지했단 사실에 화가 나고 가만히 있으면 나라가 망할 것 같아 나왔다”고 얘기했다.

 물러나라는 구호가 끊이지 않았지만 집회 참가자 각자의 생각은 조금씩 달랐다. 대학생 윤철민 씨(21)는 “어차피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 아니냐”며 “지금 물러나진 않더라도 시위에 나선 시민들의 소리를 귀 기울여 듣고 소통하면서 해결책을 찾아갔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반면 고려대 재학생 최모 씨(22)는 “국민들이 보고 싶은 것은 변명하는 모습이 아니고 잘못을 인정하고 깨끗하게 물러나는 모습”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 평일에도 촛불집회… 들불로 번질지 ‘촉각’

 이날 전국 곳곳에서도 집회가 이어졌다. 부산에서는 파업 중인 철도노조 조합원들과 대학생들이 중구 광복로 패션거리 일대에서 집회와 행진을 벌였다. 전북 전주시에서도 ‘박근혜 정권 퇴진 시국회의’ 집회가 열렸고 버스 운전사들이 경적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한창수 고려대구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분노를 넘어 우울감, 상실감을 느낀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거리로 나온 것”이라며 “이 분노를 잘 달래지 못하면 공격적인 모습이 분출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첫 주말 집회가 예상보다 커진 가운데 “대통령 퇴진”을 외친 시민들의 목소리가 정국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31일부터 평일 저녁에도 청계광장 인근에서 촛불집회가 이어질 예정이고 주말인 11월 5일, 12일에 또다시 대규모 집회가 예고돼 있다.

김도형 dodo@donga.com·김단비·김동혁 기자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의혹에 성난 국민들이 거리로 나섰다. 29일 서울 도심 광화문 일대는 시민들이 켠 촛불로 뒤덮였다. 의혹이 본격 제기된 뒤 열린 첫 주말 집회에는 2만 명에 이르는 시민이 참가해 “대통령 퇴진”을 외치며 민심을 대변했다. 촛불집회가 연이어 예고되면서 ‘촛불’이 ‘들불’로 번질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광화문 점령한 촛불… 몸 낮춘 경찰

 진보 성향 시민단체로 구성된 민중총궐기투쟁본부 주최로 이날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집회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_박근혜 시민 촛불’에는 주최 측 추산 2만 명, 경찰 추산 1만2000명가량이 참가했고 일부 시민은 직접 준비한 초에 불을 밝혔다. 당초 투쟁본부는 시위 참가자를 2000명으로 신고했는데 분노한 시민들이 대거 몰렸다. 1시간여 동안 발언과 공연이 이어진 뒤 참가자들은 행진을 시작했다.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외치며 시작된 행진은 당초 청계광장에서 보신각을 거쳐 인사동 방면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선두가 방향을 틀면서 참가자 대부분이 광화문광장으로 향했고 세종대왕상 인근에서 참가자들과 경찰의 대치가 시작됐다. 일부 참가자와 경찰이 충돌하고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1명이 연행되기도 했지만 격렬한 혼란은 없었다. 참가자 대부분은 밤 12시 전에 귀가했다.

 집회와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은 30일 이례적으로 “시민들이 경찰의 안내에 따르고 이성적으로 협조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미신고 행진으로 세종대로 일부의 양방향 교통을 3시간 이상 통제해야 했음에도 조심스러운 반응을 내놓은 것이다. 홍완선 서울종로경찰서장은 대치 현장에서 수차례 “나라를 사랑하는 여러분의 마음을 이해한다. 나라를 걱정하는 만큼 집회·시위에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 “스스로가 부끄럽다”는 허탈·분노·상실

 이날 서울지역 최저기온이 3.5도까지 떨어지는 차가운 날씨 속에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분노와 허탈감을 드러냈다. 지난 대선에서 박 대통령을 지지했다는 이진서 씨(65)는 “믿는 도끼에 발등을 찍히고 보니 스스로가 부끄럽다”고 말했다. 집회 참가는 처음이라는 주부 김모 씨(61·여)도 “국정을 최순실이란 여자가 좌지우지했단 사실에 화가 나고 가만히 있으면 나라가 망할 것 같아 나왔다”고 얘기했다.

 물러나라는 구호가 끊이지 않았지만 집회 참가자 각자의 생각은 조금씩 달랐다. 대학생 윤철민 씨(21)는 “어차피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 아니냐”며 “지금 물러나진 않더라도 시위에 나선 시민들의 소리를 귀 기울여 듣고 소통하면서 해결책을 찾아갔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 반면 고려대 재학생 최모 씨(22)는 “국민들이 보고 싶은 것은 변명하는 모습이 아니고 잘못을 인정하고 깨끗하게 물러나는 모습”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 평일에도 촛불집회… 들불로 번질지 ‘촉각’

 이날 전국 곳곳에서도 집회가 이어졌다. 부산에서는 파업 중인 철도노조 조합원들과 대학생들이 중구 광복로 패션거리 일대에서 집회와 행진을 벌였다. 전북 전주시에서도 ‘박근혜 정권 퇴진 시국회의’ 집회가 열렸고 버스 운전사들이 경적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한창수 고려대구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분노를 넘어 우울감, 상실감을 느낀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거리로 나온 것”이라며 “이 분노를 잘 달래지 못하면 공격적인 모습이 분출될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첫 주말 집회가 예상보다 커진 가운데 “대통령 퇴진”을 외친 시민들의 목소리가 정국에 미칠 영향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31일부터 평일 저녁에도 청계광장 인근에서 촛불집회가 이어질 예정이고 주말인 11월 5일, 12일에 또다시 대규모 집회가 예고돼 있다.

김도형 dodo@donga.com·김단비·김동혁 기자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손석구 영상 정주행 끝났다고요? 끝이 어딨습니까 이제부터 시작일 뿐 |•\
    재생13:43
    1
    DRAMA Voyage(봐야지)손석구 영상 정주행 끝났다고요? 끝이 어딨습니까 이제부터 시작일 뿐 |•'-'•)و|나의 해방일지|JTBC 2205022 방송 외
  2. \
    재생03:07
    2
    엠카운트다운'COMEBACK' 퍼포먼스 퀸 ‘효연(HYO)'의 'DEEP' 무대 | Mnet 220526 방송
  3. "아무튼 수고했어요, 서동희 씨"호평인 남상지의 디자인을 보고 무시하는 차민지 | KBS 220526 방송
    재생01:35
    3
    으라차차 내 인생"아무튼 수고했어요, 서동희 씨"호평인 남상지의 디자인을 보고 무시하는 차민지 | KBS 220526 방송
  4. \
    재생03:56
    4
    엠카운트다운'최초 공개' 느낌있는 비보잉 ‘강다니엘'의 'Upside Down' 무대 | Mnet 220526 방송
  5. [나는솔로 47회 예고] 언제나 설레는 우렁찬 첫 데이트 신청! 3MC를 놀라게 만든 솔로녀의 선택은...!?ㅣ나는솔로 EP.47ㅣSBSPLUSㅣ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 방
    재생00:30
    5
    나는 SOLO[나는솔로 47회 예고] 언제나 설레는 우렁찬 첫 데이트 신청! 3MC를 놀라게 만든 솔로녀의 선택은...!?ㅣ나는솔로 EP.47ㅣSBSPLUSㅣ매주 수요일 밤 10시 30분 방
  6. "무슨 일이에요, 두 사람"붙어있는 두 사람을 발견한 차민지, 질투에 화를 내는데... | KBS 220526 방송
    재생01:59
    6
    으라차차 내 인생"무슨 일이에요, 두 사람"붙어있는 두 사람을 발견한 차민지, 질투에 화를 내는데... | KBS 220526 방송
  7. [단독 선공개] 찐남편이 폭로하는 중년 나희도 본체 | KBS 방송
    재생01:33
    7
    불후의 명곡2 전설을 노래하다[단독 선공개] 찐남편이 폭로하는 중년 나희도 본체 | KBS 방송
  8. 노희경 작가X김양희 감독 PICK! 엄정화X이정은 블루스 명장면 총정리 (feat. 연기맛집)
    재생10:35
    8
    우리들의 블루스노희경 작가X김양희 감독 PICK! 엄정화X이정은 블루스 명장면 총정리 (feat. 연기맛집)
  9. "서동희 씨는 내가 그렇게 우습게 보여?!"남상지에게 소리치는 차민지 | KBS 220526 방송
    재생01:30
    9
    으라차차 내 인생"서동희 씨는 내가 그렇게 우습게 보여?!"남상지에게 소리치는 차민지 | KBS 220526 방송
  10. 독보적인 음색을 가진 17세 최연소 싱송라, 자작곡 위해 무대연출까지?!
    재생05:52
    10
    청춘스타독보적인 음색을 가진 17세 최연소 싱송라, 자작곡 위해 무대연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