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 출석하는 차은택

등록 2016.12.07.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7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차은택 광고 감독 등을 대상으로한 청문회를 개시했다.

전날 대기업 총수를 대상으로 한 1차 청문회에 이어 열린 이날 2차 청문회에는 김 전 실장과 차 감독을 비롯해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 김종 전 문화체육부 차관,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 등이 주요 증인으로 출석했다.

조 전 수석은 청문회 출석에 앞서 소회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참담하다. 제가 왜 이렇게까지 됐나하는 생각에 자성의 시간을 갖고 있다"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정 전 사무총장은 "알고 있는 범위 내에서 모두 이야기를 하겠다"면서도 '최순실씨를 알고 있냐'는 질문에는 "여러번 말했다. 아는 범위 내에서 성실히 답을 하겠다"고 말했다.

당초 관심을 모았던 최순실씨와 딸인 정유라씨, 최씨의 언니인 최순득씨와 그의 딸인 장시호씨 등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면서 청문회 출석을 거부했다.

이번 사건의 또 다른 핵심 증인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그의 장모인 김장자씨는 현재 거취가 불명한 상태로 전날(6일)특위에서 일부 야당의원들이 이들의 거취를 제보하기도 했다.

이에 김성태 특위위원장(새누리당)은 "동행명령장 발부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청문회 증인석 좌석배치는 맨 앞줄 왼쪽부터 송성각, 김종, 차은택, 김기춘, 김재열, 정현석, 고영태 순으로 앉는다.

뉴스1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7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차은택 광고 감독 등을 대상으로한 청문회를 개시했다.

전날 대기업 총수를 대상으로 한 1차 청문회에 이어 열린 이날 2차 청문회에는 김 전 실장과 차 감독을 비롯해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 김종 전 문화체육부 차관,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 등이 주요 증인으로 출석했다.

조 전 수석은 청문회 출석에 앞서 소회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참담하다. 제가 왜 이렇게까지 됐나하는 생각에 자성의 시간을 갖고 있다"며 답답한 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정 전 사무총장은 "알고 있는 범위 내에서 모두 이야기를 하겠다"면서도 '최순실씨를 알고 있냐'는 질문에는 "여러번 말했다. 아는 범위 내에서 성실히 답을 하겠다"고 말했다.

당초 관심을 모았던 최순실씨와 딸인 정유라씨, 최씨의 언니인 최순득씨와 그의 딸인 장시호씨 등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면서 청문회 출석을 거부했다.

이번 사건의 또 다른 핵심 증인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그의 장모인 김장자씨는 현재 거취가 불명한 상태로 전날(6일)특위에서 일부 야당의원들이 이들의 거취를 제보하기도 했다.

이에 김성태 특위위원장(새누리당)은 "동행명령장 발부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청문회 증인석 좌석배치는 맨 앞줄 왼쪽부터 송성각, 김종, 차은택, 김기춘, 김재열, 정현석, 고영태 순으로 앉는다.

뉴스1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