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뭉치’ 美 오스프리 수송기 日 해상서 또 추락

등록 2016.12.15.
주일미군 소속 MV-22 오스프리 수송기 1대가 14일 동체가 여러 조각으로 부서진 채 오키나와 현 나고 시 동쪽 해상에 떠 있다. 이 수송기는 전날 후텐마 기지를 이륙해 훈련비행을 하던 중 해안에서 가까운 이곳에 불시착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4일 “중대한 사고”라며 미국 측에 안전대책 확보를 요구했다. 오스프리 수송기는 잦은 추락사고로 ‘과부제조기’로 불린다.

나고=AP 뉴시스

미 해병대 신형 수송기 MV-22 오스프리 일본에 안착하나?



2012년 일본 야마구치현의 주일미군 이와쿠니 기지에 수직이착륙 수송기(MV-22 오스프리) 12대가 들어왔다.

MV-22 오스프리는 주로 해병대의 상륙작전 임무에 쓰이는 다목적 수송기체다.

하지만 야마구치 현과 이와쿠니 시는 최근 5년간 크고 작은 사고를 내고 있는 MV-22 오스프리의 안정성 문제 때문에 미군의 MV-22 오스프리 운용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오키나와현 후텐마 기지에도 MV-22 오스프리가 배치 운용 중 이지만 오키나와 현 주민 및 지방정부도 이에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는 현실이다.

야마구치현 이와쿠니 기지에는 미 해병 항공대 전투공격대가 주둔해 있으며, 오키나와 현 후텐마 기지에도 미 해병대 헬기 비행대가 배치되어 있다.

MV-22 오스프리

미 해병대는 상륙작전시에 주로 CH-46(시 나이트)헬기를 이용 선발대를 상륙시키는 것으로 작전교리를 완성해 왔다. 하지만 실전배치후 50여년 가까운 시간은 퇴역을 예고해 새로운 상륙(수송)기체가 필요했는데, 그 대체 장비가 MV-22 오스프리다.

MV-22 오스프리는 현재 개발 완료후 실전 배치중인 최초의 실용적인 틸트로터기가 될 전망이다.

틸트로터기는 고정익기와 회전익기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항공기다.

이 항공기는 로터의 방향을 회전할 수 있어 세우면 수직이착륙을, 앞으로 내리면 일반 비행기처럼 비행할수 있다.

또한 MV-22 오스프리의 가장 큰 특징은 긴 항속거리 약(2,200km)와 많은 탑재량, 신속 전개능력이 뛰어나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비싸다는 단점에도 불구하고 미 해병대는 해안상륙및 목표물을 직접 타격할 수 있는 현실성 있는 기체로 인식 오스프리 도입을 추진 하고 있다.

영상은 미해병대의 주력 수송헬리콥터인 CH-46 시나이트의 후계기종인 MV-22 오스프리가 비행테스트의 하나로 미해군 상륙함에 착륙하고 있는 장면이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주일미군 소속 MV-22 오스프리 수송기 1대가 14일 동체가 여러 조각으로 부서진 채 오키나와 현 나고 시 동쪽 해상에 떠 있다. 이 수송기는 전날 후텐마 기지를 이륙해 훈련비행을 하던 중 해안에서 가까운 이곳에 불시착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4일 “중대한 사고”라며 미국 측에 안전대책 확보를 요구했다. 오스프리 수송기는 잦은 추락사고로 ‘과부제조기’로 불린다.

나고=AP 뉴시스

미 해병대 신형 수송기 MV-22 오스프리 일본에 안착하나?



2012년 일본 야마구치현의 주일미군 이와쿠니 기지에 수직이착륙 수송기(MV-22 오스프리) 12대가 들어왔다.

MV-22 오스프리는 주로 해병대의 상륙작전 임무에 쓰이는 다목적 수송기체다.

하지만 야마구치 현과 이와쿠니 시는 최근 5년간 크고 작은 사고를 내고 있는 MV-22 오스프리의 안정성 문제 때문에 미군의 MV-22 오스프리 운용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오키나와현 후텐마 기지에도 MV-22 오스프리가 배치 운용 중 이지만 오키나와 현 주민 및 지방정부도 이에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는 현실이다.

야마구치현 이와쿠니 기지에는 미 해병 항공대 전투공격대가 주둔해 있으며, 오키나와 현 후텐마 기지에도 미 해병대 헬기 비행대가 배치되어 있다.

MV-22 오스프리

미 해병대는 상륙작전시에 주로 CH-46(시 나이트)헬기를 이용 선발대를 상륙시키는 것으로 작전교리를 완성해 왔다. 하지만 실전배치후 50여년 가까운 시간은 퇴역을 예고해 새로운 상륙(수송)기체가 필요했는데, 그 대체 장비가 MV-22 오스프리다.

MV-22 오스프리는 현재 개발 완료후 실전 배치중인 최초의 실용적인 틸트로터기가 될 전망이다.

틸트로터기는 고정익기와 회전익기의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항공기다.

이 항공기는 로터의 방향을 회전할 수 있어 세우면 수직이착륙을, 앞으로 내리면 일반 비행기처럼 비행할수 있다.

또한 MV-22 오스프리의 가장 큰 특징은 긴 항속거리 약(2,200km)와 많은 탑재량, 신속 전개능력이 뛰어나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비싸다는 단점에도 불구하고 미 해병대는 해안상륙및 목표물을 직접 타격할 수 있는 현실성 있는 기체로 인식 오스프리 도입을 추진 하고 있다.

영상은 미해병대의 주력 수송헬리콥터인 CH-46 시나이트의 후계기종인 MV-22 오스프리가 비행테스트의 하나로 미해군 상륙함에 착륙하고 있는 장면이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