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공 지키는 하늘의 지휘소…피스아이(E-737)

등록 2017.01.02.
2017년 정유년은 대통령 탄핵 심판과 경기 침체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운 한 해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기에다 북한은 새해 첫날부터 핵 개발과 미사일 도발을 노골화해 철저한 군사대비 태세가 요구된다. 지난해 12월 31일 ‘하늘의 지휘소’로 불리는 공중조기경보통제기 피스아이(E-737·위쪽 사진)에 탑승한 이순진 합동참모본부 의장(아래쪽 사진)이 서북도서에서 태백산맥을 넘어 동해상까지 지휘비행을 하며 육해공군의 ‘철통 안보’ 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2017년 정유년은 대통령 탄핵 심판과 경기 침체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운 한 해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기에다 북한은 새해 첫날부터 핵 개발과 미사일 도발을 노골화해 철저한 군사대비 태세가 요구된다. 지난해 12월 31일 ‘하늘의 지휘소’로 불리는 공중조기경보통제기 피스아이(E-737·위쪽 사진)에 탑승한 이순진 합동참모본부 의장(아래쪽 사진)이 서북도서에서 태백산맥을 넘어 동해상까지 지휘비행을 하며 육해공군의 ‘철통 안보’ 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