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통합파 vs. 자강파', 분당 초읽기

등록 2017.10.13.

바른정당 통합파가 자유한국당과의 재결합 의지를 굳히면서 바른정당 분당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은 '전면 통합' 불발시 집단 탈당을 검토 중인데요.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당 대 당 통합'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도 "(자강파가 설득이 안 될 경우)'당 대 당 통합'에 준하는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자강파 역시 통합 흐름에 결고 빨려 들어갈 수 없다며 결사항전의 뜻마저 내비쳤습니다. 자강파의 수장 유승민 의원은 "지금 당장 희망도 없는 한국당과 합당하지 않겠다"며 "국민의당의 보수정치인이든, 한국당의 보수든 정치 노선과 가치를 중심으로 할 때 통합의 분위기가 무르익는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이 보수진영의 통합·재편 움직임이 급물살을 타는 가운데 '11.13' 바른정당 전당대회 이전에는 통합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어 다음 달 초반에는 통합의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보스 Studio@donga.com


바른정당 통합파가 자유한국당과의 재결합 의지를 굳히면서 바른정당 분당이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은 '전면 통합' 불발시 집단 탈당을 검토 중인데요.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당 대 당 통합'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도 "(자강파가 설득이 안 될 경우)'당 대 당 통합'에 준하는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자강파 역시 통합 흐름에 결고 빨려 들어갈 수 없다며 결사항전의 뜻마저 내비쳤습니다. 자강파의 수장 유승민 의원은 "지금 당장 희망도 없는 한국당과 합당하지 않겠다"며 "국민의당의 보수정치인이든, 한국당의 보수든 정치 노선과 가치를 중심으로 할 때 통합의 분위기가 무르익는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이 보수진영의 통합·재편 움직임이 급물살을 타는 가운데 '11.13' 바른정당 전당대회 이전에는 통합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어 다음 달 초반에는 통합의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보스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