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에 반하다’ 윤상, “가창력 보다는 커플의 케미”

등록 2019.09.20.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XtvN ‘노래에 반하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노래에 반하다’는 서로의 모습을 보지 못한 채 목소리만으로 교감하던 남녀가 듀엣 공연에서 처음 서로의 모습을 확인, 매칭에 성공한 커플끼리의 듀엣 공연을 통해 최고의 커플을 가리는 블라인드 듀엣 로맨스 프로그램.

‘노래에 반하다’는 블라인드로 선곡과 데이트를 먼저 나눈 출연자들이 얼굴이 가려진 채 듀엣 무대를 선보인 후 일반인 출연자들과 하트 메이커들의 선택에 의해 얼굴을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하트 메이커로는 윤상과 성시경 그리고 거미가 함께한다.

윤상은 “예전에는 심사를 하다 보니 가창력을 기준으로 봤다. 이 프로그램은 노래가 부족하더라도 두 사람의 하모니와 케미스트리가 중요하더라. 가창력으로 평가하는 자리가 아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XtvN ‘노래에 반하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노래에 반하다’는 서로의 모습을 보지 못한 채 목소리만으로 교감하던 남녀가 듀엣 공연에서 처음 서로의 모습을 확인, 매칭에 성공한 커플끼리의 듀엣 공연을 통해 최고의 커플을 가리는 블라인드 듀엣 로맨스 프로그램.

‘노래에 반하다’는 블라인드로 선곡과 데이트를 먼저 나눈 출연자들이 얼굴이 가려진 채 듀엣 무대를 선보인 후 일반인 출연자들과 하트 메이커들의 선택에 의해 얼굴을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하트 메이커로는 윤상과 성시경 그리고 거미가 함께한다.

윤상은 “예전에는 심사를 하다 보니 가창력을 기준으로 봤다. 이 프로그램은 노래가 부족하더라도 두 사람의 하모니와 케미스트리가 중요하더라. 가창력으로 평가하는 자리가 아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영준 기자 yjjun@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