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인사 청문회서 공개된 녹취록 중 김영란법 언급에 “반어법 쓴 것”

등록 2015.02.11.
‘김영란법 이완구 인사청문회’

여야는 10일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완구 후보자의 ‘언론 외압’ 논란을 빚은 녹음파일 공개여부를 가지고 정면충돌했다. 청문회장에서 공개하자는 야당의 요구를 여당이 거부하자, 야당 의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1시간 반 분량의 녹음파일 중 일부를 전격 공개해 파문을 일으켰다. 인사청문회는 두 차례 정회하는 등 파행했다.

여야는 인사청문회 도중에도 녹음파일 공개여부를 놓고 계속 충돌했다. 새정치연합 간사인 유성엽 의원이 “‘언론인들 내가 대학총장도 만들어주고 교수도 만들어줬다’라고 말한 기억이 있느냐”고 질문하자, 이완구 후보자는 “전혀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

유성엽 의원이 재차 “(녹음파일을) 틀어드릴까요”라고 물었지만, 이완구 후보자는 “개인적으로 (확인을 위해) 틀어주셨으면 좋겠다”고까지 말했다.

‘김영란법’에 대한 이완구 후보자의 발언을 놓고도 야당 의원들은 질문공세를 가했다. 새정치연합 홍종학 의원이 “‘나에 대해 잘못된 보도를 하면 김영란법을 통과시키겠다’는 말을 한 적 있느냐”고 질문했지만, 이완구 후보자는 “그런 사실 없다. 그런 녹취록이 있으면 공개해 달라”고 대답했다.

결국 야당 의원들은 “청문회장에서 중대한 위증이 될 수 있다”며 녹음파일 공개를 요청했다. 여당 의원들은 “음성의 자막을 공개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재생은 동의할 수 없다”고 맞서 인사청문회가 정회하면서 이날 오후 3시 15분경 1차 파행을 겪었다.

야당 인사청문특위 위원들은 오후 4시 20분경 녹음파일을 일부 공개했다. 이 녹음파일에는 이완구 후보자가 언론사 간부에게 외압을 가해 보도를 막았다는 내용을 포함해 “(기자를) 교수도 만들어 주고, 총장도 만들어 주고…”라는 발언, 김영란법과 관련한 발언 등이 들어 있었다.

이완구 후보자는 “(1시간 반 대화는) 다급한 마음에 말한 것이므로 용서해 달라. 편안한 마음으로 반어법으로 얘기한 것”이라며 “이제 어렴풋이 기억이 난다”고 뒤늦게 말한 사실을 시인했다.

이어 “(녹음파일 보도 이후) 수일째 수면을 취하지 못한 상태여서 정신이 혼미하고 기억이 정확하지 못하다”고 설명했다.

이완구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파행 이후 회의장에 입장하다가 비틀거렸고, 자리에 앉아 컵에 물을 따를 때 손을 떨기도 했다.

오후 5시 20분경 재개된 인사청문회에서 새누리당 이장우 의원은 “정당하게 취득하지 않은 파일을 기자회견장에서 공개한 것을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일부 내용을 삭제하고 편집하고 짜깁기했다”고 말했다.

이장우 의원의 발언에 야당이 반발하면서 회의는 또 한번 파행을 겪은 후 오후 9시경 속개됐다. 이장우 의원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한편 새정치연합 진선미 의원은 녹음파일을 넘긴 기자에게 파일 공개에 대한 동의를 받았느냐는 물음에 “나중에 해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완구 후보자의 다른 의혹에 대한 질문도 쏟아졌다. 진선미 의원은 “이완구 후보자가 1971년 수도육군병원 첫 신체검사에서 현역 판정을 받았다가 행정고시 합격 이후인 1975년 사무관으로 근무하던 홍성에서 다시 신검을 받고 보충역 판정을 받았다”고 병역의혹을 제기했다.

진선미 의원은 “이완구 후보자가 ‘1971년 첫 신검을 받은 홍성이 시골이라 Ⅹ레이 기계가 없어서 찍지 못했다. 1975년 대전에 가서 Ⅹ레이를 찍어 보충역 판정을 받았다’고 해명한 것은 명명백백한 허위”라고 말했다.

이완구 후보자는 “아직도 문제가 있어서 60세가 넘은 나이까지 같은 부위에 Ⅹ레이를 찍고 있는 입장을 이해해 달라”며 “1971년에는 아마 괜찮았을 수도 있지만 1975년에는 상태가 심해져 판정이 내려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야당 의원들이 차남 땅 증여와 관련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계속 제기하자 이완구 후보자는 “내일(11일)이라도 차남의 재산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이날 인사청문회를 계기로 여야는 대응 전략 수립에 고심하고 있다. 새정치연합 핵심 관계자는 “이제는 인준에 반대할 수밖에 없다”며 “11일 청문회까지 보고 의총을 열어서 결정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김영란법 이완구 인사청문회’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영란법 이완구 인사청문회, 정말 가관이네요”, “김영란법 이완구 인사청문회, 뒤늦게 기억이 난다라는 건 말이 안 된다”, “김영란법 이완구 인사청문회, 오늘 청문회는 어떨지 궁금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김영란법 이완구 인사청문회’

여야는 10일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완구 후보자의 ‘언론 외압’ 논란을 빚은 녹음파일 공개여부를 가지고 정면충돌했다. 청문회장에서 공개하자는 야당의 요구를 여당이 거부하자, 야당 의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1시간 반 분량의 녹음파일 중 일부를 전격 공개해 파문을 일으켰다. 인사청문회는 두 차례 정회하는 등 파행했다.

여야는 인사청문회 도중에도 녹음파일 공개여부를 놓고 계속 충돌했다. 새정치연합 간사인 유성엽 의원이 “‘언론인들 내가 대학총장도 만들어주고 교수도 만들어줬다’라고 말한 기억이 있느냐”고 질문하자, 이완구 후보자는 “전혀 그런 말 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

유성엽 의원이 재차 “(녹음파일을) 틀어드릴까요”라고 물었지만, 이완구 후보자는 “개인적으로 (확인을 위해) 틀어주셨으면 좋겠다”고까지 말했다.

‘김영란법’에 대한 이완구 후보자의 발언을 놓고도 야당 의원들은 질문공세를 가했다. 새정치연합 홍종학 의원이 “‘나에 대해 잘못된 보도를 하면 김영란법을 통과시키겠다’는 말을 한 적 있느냐”고 질문했지만, 이완구 후보자는 “그런 사실 없다. 그런 녹취록이 있으면 공개해 달라”고 대답했다.

결국 야당 의원들은 “청문회장에서 중대한 위증이 될 수 있다”며 녹음파일 공개를 요청했다. 여당 의원들은 “음성의 자막을 공개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재생은 동의할 수 없다”고 맞서 인사청문회가 정회하면서 이날 오후 3시 15분경 1차 파행을 겪었다.

야당 인사청문특위 위원들은 오후 4시 20분경 녹음파일을 일부 공개했다. 이 녹음파일에는 이완구 후보자가 언론사 간부에게 외압을 가해 보도를 막았다는 내용을 포함해 “(기자를) 교수도 만들어 주고, 총장도 만들어 주고…”라는 발언, 김영란법과 관련한 발언 등이 들어 있었다.

이완구 후보자는 “(1시간 반 대화는) 다급한 마음에 말한 것이므로 용서해 달라. 편안한 마음으로 반어법으로 얘기한 것”이라며 “이제 어렴풋이 기억이 난다”고 뒤늦게 말한 사실을 시인했다.

이어 “(녹음파일 보도 이후) 수일째 수면을 취하지 못한 상태여서 정신이 혼미하고 기억이 정확하지 못하다”고 설명했다.

이완구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파행 이후 회의장에 입장하다가 비틀거렸고, 자리에 앉아 컵에 물을 따를 때 손을 떨기도 했다.

오후 5시 20분경 재개된 인사청문회에서 새누리당 이장우 의원은 “정당하게 취득하지 않은 파일을 기자회견장에서 공개한 것을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일부 내용을 삭제하고 편집하고 짜깁기했다”고 말했다.

이장우 의원의 발언에 야당이 반발하면서 회의는 또 한번 파행을 겪은 후 오후 9시경 속개됐다. 이장우 의원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한편 새정치연합 진선미 의원은 녹음파일을 넘긴 기자에게 파일 공개에 대한 동의를 받았느냐는 물음에 “나중에 해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완구 후보자의 다른 의혹에 대한 질문도 쏟아졌다. 진선미 의원은 “이완구 후보자가 1971년 수도육군병원 첫 신체검사에서 현역 판정을 받았다가 행정고시 합격 이후인 1975년 사무관으로 근무하던 홍성에서 다시 신검을 받고 보충역 판정을 받았다”고 병역의혹을 제기했다.

진선미 의원은 “이완구 후보자가 ‘1971년 첫 신검을 받은 홍성이 시골이라 Ⅹ레이 기계가 없어서 찍지 못했다. 1975년 대전에 가서 Ⅹ레이를 찍어 보충역 판정을 받았다’고 해명한 것은 명명백백한 허위”라고 말했다.

이완구 후보자는 “아직도 문제가 있어서 60세가 넘은 나이까지 같은 부위에 Ⅹ레이를 찍고 있는 입장을 이해해 달라”며 “1971년에는 아마 괜찮았을 수도 있지만 1975년에는 상태가 심해져 판정이 내려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야당 의원들이 차남 땅 증여와 관련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계속 제기하자 이완구 후보자는 “내일(11일)이라도 차남의 재산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이날 인사청문회를 계기로 여야는 대응 전략 수립에 고심하고 있다. 새정치연합 핵심 관계자는 “이제는 인준에 반대할 수밖에 없다”며 “11일 청문회까지 보고 의총을 열어서 결정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김영란법 이완구 인사청문회’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영란법 이완구 인사청문회, 정말 가관이네요”, “김영란법 이완구 인사청문회, 뒤늦게 기억이 난다라는 건 말이 안 된다”, “김영란법 이완구 인사청문회, 오늘 청문회는 어떨지 궁금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예고] "내가 너희집 식모냐?" 육아로 시작된 금쪽이 엄마와 친정 엄마의 갈등
    재생00:51
    1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예고] "내가 너희집 식모냐?" 육아로 시작된 금쪽이 엄마와 친정 엄마의 갈등
  2. 결국, 슬리퍼 신고 무대 리허설 선 다현으로 인해 봉곤에 ‘분노’한 혜란?! | KBS 220806 방송
    재생02:40
    2
    살림하는 남자들결국, 슬리퍼 신고 무대 리허설 선 다현으로 인해 봉곤에 ‘분노’한 혜란?! | KBS 220806 방송
  3. 역대급 귀욤뽀짝한 관객 등장?! 관객한테 말린 이국주, 결국 여친한테 관객 돌려보냄 ㅠ | tvN 220807 방송
    재생02:58
    3
    코미디빅리그역대급 귀욤뽀짝한 관객 등장?! 관객한테 말린 이국주, 결국 여친한테 관객 돌려보냄 ㅠ | tvN 220807 방송
  4. [선공개] 사랑과 전쟁 간판 배우인 장가현이 보여주는 불륜녀와 조강지처의 극과 극 차이
    재생01:55
    4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선공개] 사랑과 전쟁 간판 배우인 장가현이 보여주는 불륜녀와 조강지처의 극과 극 차이
  5. 영자표 새우 호박전 레시피 공개! 영자 셰프가 해주는 한식 오마카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 MBC 220806 방송
    재생03:59
    5
    전지적 참견 시점영자표 새우 호박전 레시피 공개! 영자 셰프가 해주는 한식 오마카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 MBC 220806 방송
  6. 아무도 없는 빈집에서 세수하는 이승윤! 화난 얼굴의 자연인? MBN 220727 방송
    재생03:17
    6
    나는 자연인이다아무도 없는 빈집에서 세수하는 이승윤! 화난 얼굴의 자연인? MBN 220727 방송
  7. 끊임없이 사랑하고 계속해서 사랑을 찾는 이들의 이야기!! 사랑은 계속된다...!?ㅣ사랑은 계속된다ㅣSBSPLUSㅣ8월 11일 목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재생00:30
    7
    나는 SOLO, 그후 사랑은 계속된다끊임없이 사랑하고 계속해서 사랑을 찾는 이들의 이야기!! 사랑은 계속된다...!?ㅣ사랑은 계속된다ㅣSBSPLUSㅣ8월 11일 목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8. [선공개] 새롭게 알게 된 금관의 용도)) 생전에 안 쓰고 장례에만 썼을 수도 있다?
    재생02:39
    8
    차이나는 클라스[선공개] 새롭게 알게 된 금관의 용도)) 생전에 안 쓰고 장례에만 썼을 수도 있다?
  9. 나영희가 강제로 데려온 정민준으로 인해 집에서 쫓겨나는 연민지?! | KBS 220804 방송
    재생02:57
    9
    황금가면나영희가 강제로 데려온 정민준으로 인해 집에서 쫓겨나는 연민지?! | KBS 220804 방송
  10. 정민예영, 점점 가까워지는 두 사람 그리고 "자기야?!" MBN 220731 방송
    재생03:32
    10
    돌싱글즈3정민예영, 점점 가까워지는 두 사람 그리고 "자기야?!" MBN 220731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