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ACL 원정 훈련장 잔혹史…논두렁·공사판·인조잔디구장

등록 2015.03.02.
ACL 원정에 나선 K리그 챔피언 전북이 또다시 홈팀의 강한 견제를 받았다.

전북은 2015 AFC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2차전 산둥 루넝(중국)과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1일 오후 중국 산둥성 지난시로 이동했다. 현지에 도착한 선수단은 숙소에 여장을 풀고 곧장 훈련장인 지난 올림픽센터 보조구장으로 향했다.

그러나 전북은 훈련을 시작하지도 못한 채 숙소로 다시 발걸음을 돌렸다. 문제는 최악의 그라운드 상태 때문이었다. 지난 올림픽센터 보조구장은 잔디 사이로 맨땅을 드러내며 마치 논두렁을 연상케 했다. 최강희 감독은 “이건 창피한 수준이다. 이런 팀이 ACL에 출전한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보통 ACL의 경우 원정팀은 경기 이틀 전 현지에 도착해 보조구장에서 훈련을 하고 하루 전날엔 경기가 열리는 경기장에서 공식 훈련을 펼친다. 만약 보조구장의 활용이 여의치 않을 경우 홈 팀은 대체 구장을 마련해야하지만 산둥은 어떤 준비도 없었다. 훈련을 위해 주경기장을 개방해 달라는 전북의 요청도 거부했다.

그간 전북은 ACL 무대에서 여러 차례 홈팀의 텃세를 경험한 바 있다.

2년 전 2013 ACL에선 조별리그 상대 무앙통 유나이티드(태국)에게 호되게 당했다. 당시 원정에 나섰던 전북은 무앙통이 지정해준 경기장에서 훈련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무앙통 측이 갑작스럽게 훈련장을 변경해 그라운드의 라인과 골대가 없는 형편없는 구장에서 훈련을 펼쳤다. 펜스조차 없는 훈련장 옆으로는 공사장 덤프트럭이 쉴 새 없이 이동해 훈련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결국 전북은 무앙통과의 경기서 2-2 무승부를 기록하며 체면을 구겼고 꼼수를 부린 무앙통은 조별리그서 유일한 1무(5패)를 거뒀다.

또 지난 2006ACL 8강 1차전 원정길을 떠난 전북은 상하이 선화가 제공한 인조 잔디구장에서 훈련을 펼치기도 했다.

상하이 선화는 전북의 훈련장으로 자신들의 클럽 잔디 구장을 제공했다. 하지만 위치가 문제였다. 연습장이 공항 근처에 있어 오후에 도착한 전북이 시내 중심가 숙소에 여장을 풀고 나면 밤이 돼서야 훈련을 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전북 프런트가 이 점을 문제 삼자 상하이는 부랴부랴 상하이 외국어대학 연습장을 예약했고 야간 조명시설이 부족한 이곳에서 선수들은 상태가 좋지 않은 인조잔디를 밟으며 겨우겨우 몸만 풀어야 했다.

경기 전날도 푸대접이 이어졌다. 상하이 측은 하루 종일 내린 비로 경기 장소인 유한센 스타디움을 내줄 수 없다고 통보한 것. 전북은 사용 가능한 천연잔디 구장을 발 빠르게 알아봤지만 결국 전날 이용했던 외국어 대학 연습장으로 다시 향했다. 그리고 다음날 펼쳐진 경기에선 결국 0-1로 패배하며 2차전에 대한 부담을 안을 수밖에 없었다.

한편, 전북 관계자는 “이번 사태는 대회의 격을 떨어뜨리는 중대한 문제다. 아시아축구연맹과 산둥 구단에 강력히 항의하겠다. 재발 방지는 물론 산둥 구단의 징계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광희 동아닷컴 기자 oasis@donga.com

ACL 원정에 나선 K리그 챔피언 전북이 또다시 홈팀의 강한 견제를 받았다.

전북은 2015 AFC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2차전 산둥 루넝(중국)과의 원정 경기를 앞두고 1일 오후 중국 산둥성 지난시로 이동했다. 현지에 도착한 선수단은 숙소에 여장을 풀고 곧장 훈련장인 지난 올림픽센터 보조구장으로 향했다.

그러나 전북은 훈련을 시작하지도 못한 채 숙소로 다시 발걸음을 돌렸다. 문제는 최악의 그라운드 상태 때문이었다. 지난 올림픽센터 보조구장은 잔디 사이로 맨땅을 드러내며 마치 논두렁을 연상케 했다. 최강희 감독은 “이건 창피한 수준이다. 이런 팀이 ACL에 출전한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보통 ACL의 경우 원정팀은 경기 이틀 전 현지에 도착해 보조구장에서 훈련을 하고 하루 전날엔 경기가 열리는 경기장에서 공식 훈련을 펼친다. 만약 보조구장의 활용이 여의치 않을 경우 홈 팀은 대체 구장을 마련해야하지만 산둥은 어떤 준비도 없었다. 훈련을 위해 주경기장을 개방해 달라는 전북의 요청도 거부했다.

그간 전북은 ACL 무대에서 여러 차례 홈팀의 텃세를 경험한 바 있다.

2년 전 2013 ACL에선 조별리그 상대 무앙통 유나이티드(태국)에게 호되게 당했다. 당시 원정에 나섰던 전북은 무앙통이 지정해준 경기장에서 훈련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무앙통 측이 갑작스럽게 훈련장을 변경해 그라운드의 라인과 골대가 없는 형편없는 구장에서 훈련을 펼쳤다. 펜스조차 없는 훈련장 옆으로는 공사장 덤프트럭이 쉴 새 없이 이동해 훈련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결국 전북은 무앙통과의 경기서 2-2 무승부를 기록하며 체면을 구겼고 꼼수를 부린 무앙통은 조별리그서 유일한 1무(5패)를 거뒀다.

또 지난 2006ACL 8강 1차전 원정길을 떠난 전북은 상하이 선화가 제공한 인조 잔디구장에서 훈련을 펼치기도 했다.

상하이 선화는 전북의 훈련장으로 자신들의 클럽 잔디 구장을 제공했다. 하지만 위치가 문제였다. 연습장이 공항 근처에 있어 오후에 도착한 전북이 시내 중심가 숙소에 여장을 풀고 나면 밤이 돼서야 훈련을 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전북 프런트가 이 점을 문제 삼자 상하이는 부랴부랴 상하이 외국어대학 연습장을 예약했고 야간 조명시설이 부족한 이곳에서 선수들은 상태가 좋지 않은 인조잔디를 밟으며 겨우겨우 몸만 풀어야 했다.

경기 전날도 푸대접이 이어졌다. 상하이 측은 하루 종일 내린 비로 경기 장소인 유한센 스타디움을 내줄 수 없다고 통보한 것. 전북은 사용 가능한 천연잔디 구장을 발 빠르게 알아봤지만 결국 전날 이용했던 외국어 대학 연습장으로 다시 향했다. 그리고 다음날 펼쳐진 경기에선 결국 0-1로 패배하며 2차전에 대한 부담을 안을 수밖에 없었다.

한편, 전북 관계자는 “이번 사태는 대회의 격을 떨어뜨리는 중대한 문제다. 아시아축구연맹과 산둥 구단에 강력히 항의하겠다. 재발 방지는 물론 산둥 구단의 징계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광희 동아닷컴 기자 oasis@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