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청년미풍선구자대회에 참석한 김정은…“黨-수령에 충정 다하라”

등록 2015.05.18.
[北노동당 간부 탈북]

“요즘 북한 간부들은 업무나 부서의 책임자 맡기를 회피하고 부책임자로 가려 한다. 성과를 내지 못했을 때의 숙청이나 처벌의 두려움 때문이다.”

국책연구소 관계자가 17일 전한 최근 북한 권력 내부의 분위기다. 이 관계자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의 공포정치에 대한 권력 엘리트들의 두려움이 상당히 크다고 한다. 업무에 대한 최소한의 의사 표현도 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숙청되거나 처형당하지 않으려고 자리를 떠나서 지내고 싶어 한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말했다. 성과를 내려면 의사를 표시해 문제점을 개선해야 하지만, 그럴 수 없으니 성과도 나빠지는 진퇴양난에 빠진 셈이다. 이래저래 파리 목숨이 되다 보니 북한 간부들 사이에 내부적 동요가 심각해지고 있다는 뜻이다.

○ 간부 내부 동요 확산 불가피

노동당 간부가 공포정치의 두려움을 못 이겨 탈북한 것도 북한 간부 사회의 분위기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익명을 요구한 대북 소식통은 이 탈북 간부의 신상에 대해 “황장엽 북한 노동당 비서처럼 고위급은 아니지만 김정은 통치에 대한 노동당 내부의 평가를 정확히 전달할 수 있는 위치의 간부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노동당 간부에 대한 처벌은 광범위한 상태다. 정부는 김정은의 2012년 집권 이후 처형된 것으로 파악한 간부 70여 명 중 60여 명이 당 간부라고 보고 있다. 김정은이 권력을 안착시키기 위한 치적을 강조하면서 노동당, 군부, 내각에 무리한 목표를 강요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이를 달성하지 못하면 지시 불이행으로 숙청 또는 처형이 광범위하게 벌어지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노동당은 다른 모든 기관을 지도하는 지배기관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그 파장도 더 크다.

○ 원로파와 소장파 모두 두려워하는 물갈이 공포

김정은 측근을 통제하는 권력 핵심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권력투쟁 끝에 2013년 12월 김정은의 고모부 장성택을 처형시키는 데 성공한 이후 당내 장성택 세력을 줄줄이 숙청하는 후속작업이 지속됐다. 이처럼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권력 요직을 차지해 전면에 나서는 노동당 권력의 재편 과정에서 ‘간부 누구나 숙청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두려움이 커질 수밖에 없다.

김정일 시대의 권부 핵심이었던 원로파 엘리트들은 ‘김정은 사람 심기’에 따라 자신들은 언젠가 밀려날 것이라는 공포를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마찬가지로 ‘김정은 사람’으로 중용됐지만 권력 분점보다는 실무 목표 달성과 공포와 힘에 의한 충성을 강요받는 소장파 엘리트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것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김정은의 공포통치와 이로 인한 북한 핵심 간부 사회의 동요 확산을 북한 붕괴나 체제 불안정으로 연결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도 현재 북한 내부에 체제 불안정 징후는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욱 고려대 교수는 “잇따른 숙청과 처형에 따른 민심 동요나 불협화음이 있을 수는 있지만 화산이 폭발하듯 북한 체제 내구력이 깨질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공포통치로 인한 불안정성이 상존하지만 이를 체제 붕괴 가능성으로 연결하면 대북정책에서 심각한 오판을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하며 신중한 접근을 주문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北노동당 간부 탈북]

“요즘 북한 간부들은 업무나 부서의 책임자 맡기를 회피하고 부책임자로 가려 한다. 성과를 내지 못했을 때의 숙청이나 처벌의 두려움 때문이다.”

국책연구소 관계자가 17일 전한 최근 북한 권력 내부의 분위기다. 이 관계자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의 공포정치에 대한 권력 엘리트들의 두려움이 상당히 크다고 한다. 업무에 대한 최소한의 의사 표현도 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숙청되거나 처형당하지 않으려고 자리를 떠나서 지내고 싶어 한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말했다. 성과를 내려면 의사를 표시해 문제점을 개선해야 하지만, 그럴 수 없으니 성과도 나빠지는 진퇴양난에 빠진 셈이다. 이래저래 파리 목숨이 되다 보니 북한 간부들 사이에 내부적 동요가 심각해지고 있다는 뜻이다.

○ 간부 내부 동요 확산 불가피

노동당 간부가 공포정치의 두려움을 못 이겨 탈북한 것도 북한 간부 사회의 분위기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익명을 요구한 대북 소식통은 이 탈북 간부의 신상에 대해 “황장엽 북한 노동당 비서처럼 고위급은 아니지만 김정은 통치에 대한 노동당 내부의 평가를 정확히 전달할 수 있는 위치의 간부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노동당 간부에 대한 처벌은 광범위한 상태다. 정부는 김정은의 2012년 집권 이후 처형된 것으로 파악한 간부 70여 명 중 60여 명이 당 간부라고 보고 있다. 김정은이 권력을 안착시키기 위한 치적을 강조하면서 노동당, 군부, 내각에 무리한 목표를 강요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이를 달성하지 못하면 지시 불이행으로 숙청 또는 처형이 광범위하게 벌어지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노동당은 다른 모든 기관을 지도하는 지배기관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그 파장도 더 크다.

○ 원로파와 소장파 모두 두려워하는 물갈이 공포

김정은 측근을 통제하는 권력 핵심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권력투쟁 끝에 2013년 12월 김정은의 고모부 장성택을 처형시키는 데 성공한 이후 당내 장성택 세력을 줄줄이 숙청하는 후속작업이 지속됐다. 이처럼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권력 요직을 차지해 전면에 나서는 노동당 권력의 재편 과정에서 ‘간부 누구나 숙청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두려움이 커질 수밖에 없다.

김정일 시대의 권부 핵심이었던 원로파 엘리트들은 ‘김정은 사람 심기’에 따라 자신들은 언젠가 밀려날 것이라는 공포를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마찬가지로 ‘김정은 사람’으로 중용됐지만 권력 분점보다는 실무 목표 달성과 공포와 힘에 의한 충성을 강요받는 소장파 엘리트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것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김정은의 공포통치와 이로 인한 북한 핵심 간부 사회의 동요 확산을 북한 붕괴나 체제 불안정으로 연결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도 현재 북한 내부에 체제 불안정 징후는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욱 고려대 교수는 “잇따른 숙청과 처형에 따른 민심 동요나 불협화음이 있을 수는 있지만 화산이 폭발하듯 북한 체제 내구력이 깨질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공포통치로 인한 불안정성이 상존하지만 이를 체제 붕괴 가능성으로 연결하면 대북정책에서 심각한 오판을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하며 신중한 접근을 주문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밝혀진 민성욱의 과거.. 뭔가 오해하고 있는 것 같은데? "아빠 돈 내놓으라고 해" | KBS 230205 방송
    재생03:38
    1
    삼남매가 용감하게밝혀진 민성욱의 과거.. 뭔가 오해하고 있는 것 같은데? "아빠 돈 내놓으라고 해" | KBS 230205 방송
  2. "사촌 형이 속인 거래" 진실을 알게 된 임주환! 이승형에게 부탁하는 진짜 친자확인? | KBS 230204 방송
    재생03:39
    2
    삼남매가 용감하게"사촌 형이 속인 거래" 진실을 알게 된 임주환! 이승형에게 부탁하는 진짜 친자확인? | KBS 230204 방송
  3. 풍수지리 책을 꺼내든 한보름! "현관 바로 앞 저금통"  인테리어할 때도 풍수지리를 생각하는 보름, MBC 230204 방송
    재생03:30
    3
    전지적 참견 시점풍수지리 책을 꺼내든 한보름! "현관 바로 앞 저금통" 인테리어할 때도 풍수지리를 생각하는 보름, MBC 230204 방송
  4. 울고 있는 정우진을 따뜻하게 안아주는 송승환 "몹쓸 사람들 같으니라고" | KBS 230204 방송
    재생02:48
    4
    삼남매가 용감하게울고 있는 정우진을 따뜻하게 안아주는 송승환 "몹쓸 사람들 같으니라고" | KBS 230204 방송
  5. “밥보다 번데기” 찬원이의 못 말리는 번데기 사랑! 칼칼+고소한 번데기탕 공개 | KBS 230203 방송
    재생06:27
    5
    신상출시 편스토랑“밥보다 번데기” 찬원이의 못 말리는 번데기 사랑! 칼칼+고소한 번데기탕 공개 | KBS 230203 방송
  6. 대성이 평생 입을 수 있다는 옷?!  꽃 피는 이야기 속 태양X대성X고경표X주원의 추억 모락모락, MBC 230204 방송
    재생03:51
    6
    전지적 참견 시점대성이 평생 입을 수 있다는 옷?! 꽃 피는 이야기 속 태양X대성X고경표X주원의 추억 모락모락, MBC 230204 방송
  7. 그날을 회상하는 장미희, 혼란스러운 가족들과 침착한 임주환 "나를 믿었으면.." | KBS 230204 방송
    재생03:54
    7
    삼남매가 용감하게그날을 회상하는 장미희, 혼란스러운 가족들과 침착한 임주환 "나를 믿었으면.." | KBS 230204 방송
  8. “이 정보, 확실한 거야?” 박훈, 이선균의 새로운 거래 제안에 솔깃!
    재생02:30
    8
    법쩐“이 정보, 확실한 거야?” 박훈, 이선균의 새로운 거래 제안에 솔깃!
  9. 형아들 다 이기고 올라왔어요~ 판소리보이 홍성원<열두줄> MBN 230124 방송
    재생04:51
    9
    불타는 트롯맨형아들 다 이기고 올라왔어요~ 판소리보이 홍성원<열두줄> MBN 230124 방송
  10. [사유리네] 주무르 주무르~ 할아버지를 위한(?) 젠의 누룩 반죽 퍼포먼스- | KBS 230203 방송
    재생02:36
    10
    슈퍼맨이 돌아왔다[사유리네] 주무르 주무르~ 할아버지를 위한(?) 젠의 누룩 반죽 퍼포먼스- | KBS 230203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