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석방… 재판부 항소심서 “징역 10월·집행유예 2년” 선고

등록 2015.05.22.
‘조현아’

‘땅콩회항’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회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난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부(부장판사 김상환)는 22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 대법정에서 진행된 항소심에서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 혐의로 기소된 조현아 전 부사장의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날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재판부가 1심과 마찬가지로 항로변경죄를 인정할 지 여부가 최대 쟁점이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조현아 전 부사장의 항로변경죄를 인정해 징역 1년을 선고한 바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0일 진행된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조현아 전 부사장이 회장의 장녀이자 부사장으로서의 지위를 남용해 항공기 안전에 관한 법질서를 무력화시켰다”면서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반면 조현아 전 부사장 측은 항로변경죄 등에 대해 “회항 당시 ‘항로’에 있었던 것이 아니다”라며 줄곧 무죄를 주장했다.

또 조현아 전 부사장은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나 때문에 분노하고 마음 상한 모든 분들께 머리를 숙여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눈물로 선처를 호소했다.

한편,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마카다미아를 서비스했다가 피해를 당한 여승무원 김모 씨가 지난 주말 엄벌을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했으나, 이번 항소심 선고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현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조현아, 정말 말도 안 된다”, “조현아, 우리나라 재판부도 갈 때까지 갔구나”, “조현아, 정말 이건 아니지 않나?”, “조현아, 미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재판이나 기대해야 하나”, “조현아, 애초에 기대도 없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조현아’

‘땅콩회항’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회장이 집행유예로 풀려난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부(부장판사 김상환)는 22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 대법정에서 진행된 항소심에서 항공보안법상 항공기항로변경 혐의로 기소된 조현아 전 부사장의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날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재판부가 1심과 마찬가지로 항로변경죄를 인정할 지 여부가 최대 쟁점이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조현아 전 부사장의 항로변경죄를 인정해 징역 1년을 선고한 바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0일 진행된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조현아 전 부사장이 회장의 장녀이자 부사장으로서의 지위를 남용해 항공기 안전에 관한 법질서를 무력화시켰다”면서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반면 조현아 전 부사장 측은 항로변경죄 등에 대해 “회항 당시 ‘항로’에 있었던 것이 아니다”라며 줄곧 무죄를 주장했다.

또 조현아 전 부사장은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나 때문에 분노하고 마음 상한 모든 분들께 머리를 숙여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눈물로 선처를 호소했다.

한편, 조현아 전 부사장에게 마카다미아를 서비스했다가 피해를 당한 여승무원 김모 씨가 지난 주말 엄벌을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했으나, 이번 항소심 선고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현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조현아, 정말 말도 안 된다”, “조현아, 우리나라 재판부도 갈 때까지 갔구나”, “조현아, 정말 이건 아니지 않나?”, “조현아, 미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재판이나 기대해야 하나”, “조현아, 애초에 기대도 없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