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오늘부터 우리는’ 공개… 여름 방학 소녀들의 이야기 담았다

등록 2015.07.23.
‘여자친구’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가 두 번째 미니앨범 ‘플라워버드(Flower Bud)’를 발표하고 7월 걸그룹 대전에 참여한다.

쏘스뮤직은 여자친구가 오늘(23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을 포함한 앨범 전곡을 공개한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은 소녀들의 수줍은 고백을 담아낸 신나는 댄스곡으로, ‘유리구슬’로 여자친구와 환상의 케미를 작곡팀 이기용배가 다시 한 번 여자친구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곡이다.

스윙이 담긴 바운스 리듬 위에 모두가 따라 부를 수 있는 쉬운 후렴구가 특징이며, 수줍은 느낌의 인트로에 이어 반전되는 락킹한 간주가 여자친구 특유의 건강하고 생기발랄한 느낌을 고조시켜준다.

특히, ‘당신을 좋아해요’라는 뜻의 스페인어 ‘Me gustas tu’가 반복되어 듣는 재미를 더한다.

이번 여자친구의 미니앨범에는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뿐만 아니라, 맑고 순수한 감성이 느껴지는 인트로곡 ‘플라워 버드’, 할 수 있다는 주문을 외며 미래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담아 노래한 청량한 팝댄스 곡 ‘하늘 아래서’, 영원한 사랑을 소망하는 소녀의 바람을 감성적으로 담아낸 미디움 템포의 댄스곡 ‘원(ONE)’, 여자친구의 팀명에서 착안하여 학창시절 느낄 수 있는 친구에 대한 마음, 나아가 여자친구가 팬들에 대한 마음을 담아낸 ‘기억해’, 마지막으로 풍성한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는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 인트트루멘탈 버전 등 여자친구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트랙들로 구성됐다.

또한, 음원과 함께 공개되는 뮤직비디오는 전작에서 호흡을 맞췄던 K-POP 뮤직비디오 넘버원 쟈니브로스 홍원기 감독이 연출을 담당해 ‘유리구슬’의 연장선상으로 소녀들의 상큼하고 청량한 매력을 감각적으로 녹여냈다.

‘유리구슬’이 학교 안의 소녀들이었다면 ‘오늘부터 우리는’은 여름방학을 맞아 시골로 여행을 떠난 학교 밖 소녀들의 밝은 모습이 그려진다.

특히, 뮤직비디오 속 여자친구는 청순한 외모와 달리 파워풀한 반전 퍼포먼스로 시선을 끈다. ‘유리구슬’을 통해 보여준 ‘건강청순’에서 업그레이드 된 ‘파워청순’으로 한층 역동적인 안무와 다이내믹한 퍼포먼스로 기대감을 높였다.

올해 첫 신상 걸그룹으로서 가요계에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은 여자친구는 앨범명 ‘플라워버드(Flower Bud)’처럼 앞으로의 성장을 고대하는 의미를 담아 앨범을 완성했다.

아직 피어나지 않은 꽃봉오리처럼 희망에 가득차고 장래가 기대되는 여자친구는 이번 앨범을 통해 여자친구 특유의 생기발랄한 사랑스러움과 더욱 업그레이드 된 음악으로 2015년 여름, 대중들에게 다시 한 번 설렘을 선사한다.

한편, 여자친구는 오늘(23일) 정오,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이 포함된 두 번째 미니앨범 ‘플라워 버드’를 온, 오프라인을 통해 첫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여자친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자친구, 대박이다”, “여자친구, 완전 기대되요”, “여자친구, 노래 좋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여자친구’

걸그룹 여자친구(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가 두 번째 미니앨범 ‘플라워버드(Flower Bud)’를 발표하고 7월 걸그룹 대전에 참여한다.

쏘스뮤직은 여자친구가 오늘(23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을 포함한 앨범 전곡을 공개한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은 소녀들의 수줍은 고백을 담아낸 신나는 댄스곡으로, ‘유리구슬’로 여자친구와 환상의 케미를 작곡팀 이기용배가 다시 한 번 여자친구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곡이다.

스윙이 담긴 바운스 리듬 위에 모두가 따라 부를 수 있는 쉬운 후렴구가 특징이며, 수줍은 느낌의 인트로에 이어 반전되는 락킹한 간주가 여자친구 특유의 건강하고 생기발랄한 느낌을 고조시켜준다.

특히, ‘당신을 좋아해요’라는 뜻의 스페인어 ‘Me gustas tu’가 반복되어 듣는 재미를 더한다.

이번 여자친구의 미니앨범에는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뿐만 아니라, 맑고 순수한 감성이 느껴지는 인트로곡 ‘플라워 버드’, 할 수 있다는 주문을 외며 미래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담아 노래한 청량한 팝댄스 곡 ‘하늘 아래서’, 영원한 사랑을 소망하는 소녀의 바람을 감성적으로 담아낸 미디움 템포의 댄스곡 ‘원(ONE)’, 여자친구의 팀명에서 착안하여 학창시절 느낄 수 있는 친구에 대한 마음, 나아가 여자친구가 팬들에 대한 마음을 담아낸 ‘기억해’, 마지막으로 풍성한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는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 인트트루멘탈 버전 등 여자친구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은 트랙들로 구성됐다.

또한, 음원과 함께 공개되는 뮤직비디오는 전작에서 호흡을 맞췄던 K-POP 뮤직비디오 넘버원 쟈니브로스 홍원기 감독이 연출을 담당해 ‘유리구슬’의 연장선상으로 소녀들의 상큼하고 청량한 매력을 감각적으로 녹여냈다.

‘유리구슬’이 학교 안의 소녀들이었다면 ‘오늘부터 우리는’은 여름방학을 맞아 시골로 여행을 떠난 학교 밖 소녀들의 밝은 모습이 그려진다.

특히, 뮤직비디오 속 여자친구는 청순한 외모와 달리 파워풀한 반전 퍼포먼스로 시선을 끈다. ‘유리구슬’을 통해 보여준 ‘건강청순’에서 업그레이드 된 ‘파워청순’으로 한층 역동적인 안무와 다이내믹한 퍼포먼스로 기대감을 높였다.

올해 첫 신상 걸그룹으로서 가요계에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은 여자친구는 앨범명 ‘플라워버드(Flower Bud)’처럼 앞으로의 성장을 고대하는 의미를 담아 앨범을 완성했다.

아직 피어나지 않은 꽃봉오리처럼 희망에 가득차고 장래가 기대되는 여자친구는 이번 앨범을 통해 여자친구 특유의 생기발랄한 사랑스러움과 더욱 업그레이드 된 음악으로 2015년 여름, 대중들에게 다시 한 번 설렘을 선사한다.

한편, 여자친구는 오늘(23일) 정오, 타이틀곡 ‘오늘부터 우리는’이 포함된 두 번째 미니앨범 ‘플라워 버드’를 온, 오프라인을 통해 첫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여자친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여자친구, 대박이다”, “여자친구, 완전 기대되요”, “여자친구, 노래 좋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