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프레지던츠컵 8일부터 결투…‘미국팀 vs 인터내셔널팀’

등록 2015.10.07.
프레지던츠컵 8일부터 결투… 양팀 포섬-포볼 ‘대진표 짜기’ 딴판

8일 프레지던츠컵 개막을 앞두고 인터내셔널팀과 미국팀의 수 싸움도 치열해지고 있다. 인터내셔널팀 닉 프라이스 단장과 미국팀 제이 하스 단장은 7일 오전 11시 첫날 포섬(공 1개를 두 선수가 번갈아 치는 방식) 경기에 나설 5개 조를 발표한다.

이번 대회는 포섬과 포볼(2인 1조로 각자 공을 쳐 좋은 점수를 팀 성적으로 삼는 방식), 싱글 매치플레이로 승점을 다투는 단체전이다. 각 팀의 단장은 부단장, 선수들과 머리를 맞대고 승리를 향한 최상의 조합을 만드는 데 고심하고 있다. 자기 팀 선수들의 플레이 성향, 컨디션뿐 아니라 상대팀 선수들까지도 분석해야 하기에 계산이 복잡하다. 포섬에서는 어떤 홀에서 누가 먼저 티샷을 할 것인지, 포볼에서는 그린에서 누가 먼저 퍼팅을 해야 할지도 정해 놓는다.

원형중 이화여대 교수는 “상대를 알고 조 편성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서로 예측을 잘 해서 조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단장의 경험과 정보력의 싸움이다”고 말했다.

두 팀의 조 편성 전략은 정반대다. 미국팀의 하스 단장은 3차례 프레지던츠컵에서 부단장을 맡아 경험이 풍부하다. 선수들의 의견을 잘 듣고 따라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인터내셔널팀보다 압도적으로 우승이 많고 선수들의 랭킹도 앞서 있기 때문에 미국팀의 분위기에는 여유가 넘친다. 이런 상황과 전통에 따라 미국팀의 조 편성은 선수들이 원하는 대로 구성될 가능성이 높다.

세계 랭킹 1위인 조던 스피스는 “포볼 경기에서 패트릭 리드와 함께 좋은 성적을 거뒀다. 그와 함께 경기를 펼치는 게 재미있을 것 같다”며 일찌감치 자신이 선호하는 선수를 밝혔다. 두 선수는 지난해 라이더컵에서 3차례 함께 나서 2승 1무를 기록했다.



반면 국적과 언어가 다른 선수가 모인 인터내셔널팀의 양상은 복잡하다. 프라이스 단장은 한번 조 편성을 하면 잘 바꾸지 않고 대회를 진행한다. 같은 국적 선수끼리보다는 선수의 성향과 경기 스타일을 따져 편성한다. 2013년 대회에서 애덤 스콧(호주)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대회 내내 같은 조에서 경기를 펼쳤다. 프라이스 단장은 “인터내셔널팀은 경험이 부족하다는 딜레마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팀 내에서 신구의 조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하게 믿고 있다. 첫날 포섬에서 기선 제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경주 인터내셔널팀 수석부단장은 “포볼은 자기 경기를 편하게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중요하고, 포섬은 두 선수 간에 경기 흐름을 잘 타야 한다”고 말했다.

6명의 선수가 첫 출전인 인터내셔널팀에서는 통산 7회 출전으로 경험이 가장 많은 애덤 스콧의 비중이 커 보인다. 11회 연속 출전한 미국팀의 필 미컬슨은 통산 20승 11무 16패로 24명 출전 선수 가운데 통산 최고 승점인 25.5점을 기록한 베테랑이다.

배상문은 6일 “포볼은 친하게 지내는 대니 리와 하고 싶다. 포섬은 다른 성향의 선수랑 하고 싶다. 연습 라운드에서 애덤 스콧과 같이 돌았는데 정말 멀리 치더라. 가급적 장타자랑 함께 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장타자인 제이슨 데이(호주)와 퍼트가 강한 대니 리도 이상적인 궁합이 될 수 있다.



이번에 참석하지 못한 타이거 우즈는 역대 프레지던츠컵에서 24승 1무 15패를 기록한 승부사였다. 우즈는 폭발적인 장타와 결정적인 승부처에서 여지없이 성공시키는 퍼팅 능력을 앞세워 파트너를 이끌었다.

세계 1위 조던 스피스와 2위 제이슨 데이의 맞대결이 성사될지도 흥미롭다.

인천=김종석 kjs0123@donga.com

프레지던츠컵 8일부터 결투… 양팀 포섬-포볼 ‘대진표 짜기’ 딴판

8일 프레지던츠컵 개막을 앞두고 인터내셔널팀과 미국팀의 수 싸움도 치열해지고 있다. 인터내셔널팀 닉 프라이스 단장과 미국팀 제이 하스 단장은 7일 오전 11시 첫날 포섬(공 1개를 두 선수가 번갈아 치는 방식) 경기에 나설 5개 조를 발표한다.

이번 대회는 포섬과 포볼(2인 1조로 각자 공을 쳐 좋은 점수를 팀 성적으로 삼는 방식), 싱글 매치플레이로 승점을 다투는 단체전이다. 각 팀의 단장은 부단장, 선수들과 머리를 맞대고 승리를 향한 최상의 조합을 만드는 데 고심하고 있다. 자기 팀 선수들의 플레이 성향, 컨디션뿐 아니라 상대팀 선수들까지도 분석해야 하기에 계산이 복잡하다. 포섬에서는 어떤 홀에서 누가 먼저 티샷을 할 것인지, 포볼에서는 그린에서 누가 먼저 퍼팅을 해야 할지도 정해 놓는다.

원형중 이화여대 교수는 “상대를 알고 조 편성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서로 예측을 잘 해서 조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단장의 경험과 정보력의 싸움이다”고 말했다.

두 팀의 조 편성 전략은 정반대다. 미국팀의 하스 단장은 3차례 프레지던츠컵에서 부단장을 맡아 경험이 풍부하다. 선수들의 의견을 잘 듣고 따라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인터내셔널팀보다 압도적으로 우승이 많고 선수들의 랭킹도 앞서 있기 때문에 미국팀의 분위기에는 여유가 넘친다. 이런 상황과 전통에 따라 미국팀의 조 편성은 선수들이 원하는 대로 구성될 가능성이 높다.

세계 랭킹 1위인 조던 스피스는 “포볼 경기에서 패트릭 리드와 함께 좋은 성적을 거뒀다. 그와 함께 경기를 펼치는 게 재미있을 것 같다”며 일찌감치 자신이 선호하는 선수를 밝혔다. 두 선수는 지난해 라이더컵에서 3차례 함께 나서 2승 1무를 기록했다.



반면 국적과 언어가 다른 선수가 모인 인터내셔널팀의 양상은 복잡하다. 프라이스 단장은 한번 조 편성을 하면 잘 바꾸지 않고 대회를 진행한다. 같은 국적 선수끼리보다는 선수의 성향과 경기 스타일을 따져 편성한다. 2013년 대회에서 애덤 스콧(호주)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는 대회 내내 같은 조에서 경기를 펼쳤다. 프라이스 단장은 “인터내셔널팀은 경험이 부족하다는 딜레마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팀 내에서 신구의 조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하게 믿고 있다. 첫날 포섬에서 기선 제압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경주 인터내셔널팀 수석부단장은 “포볼은 자기 경기를 편하게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중요하고, 포섬은 두 선수 간에 경기 흐름을 잘 타야 한다”고 말했다.

6명의 선수가 첫 출전인 인터내셔널팀에서는 통산 7회 출전으로 경험이 가장 많은 애덤 스콧의 비중이 커 보인다. 11회 연속 출전한 미국팀의 필 미컬슨은 통산 20승 11무 16패로 24명 출전 선수 가운데 통산 최고 승점인 25.5점을 기록한 베테랑이다.

배상문은 6일 “포볼은 친하게 지내는 대니 리와 하고 싶다. 포섬은 다른 성향의 선수랑 하고 싶다. 연습 라운드에서 애덤 스콧과 같이 돌았는데 정말 멀리 치더라. 가급적 장타자랑 함께 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장타자인 제이슨 데이(호주)와 퍼트가 강한 대니 리도 이상적인 궁합이 될 수 있다.



이번에 참석하지 못한 타이거 우즈는 역대 프레지던츠컵에서 24승 1무 15패를 기록한 승부사였다. 우즈는 폭발적인 장타와 결정적인 승부처에서 여지없이 성공시키는 퍼팅 능력을 앞세워 파트너를 이끌었다.

세계 1위 조던 스피스와 2위 제이슨 데이의 맞대결이 성사될지도 흥미롭다.

인천=김종석 kjs0123@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다음이야기] 무학여고에게 받는 피구 원포인트 레슨! 첫 승을 위해 계속되는 훈련
    재생01:24
    1
    강철볼-피구전쟁[다음이야기] 무학여고에게 받는 피구 원포인트 레슨! 첫 승을 위해 계속되는 훈련
  2. [6화 예고 풀버전] 정우X박세영, 궁지에 몰린 선수들을 위해 멘탈코치들이 떴다!
    재생00:30
    2
    멘탈코치 제갈길[6화 예고 풀버전] 정우X박세영, 궁지에 몰린 선수들을 위해 멘탈코치들이 떴다!
  3. " 이정도면 전담 깡패 아니야? " 숨 쉬듯이 자연스러운 소녀시대 몰이 모음|JTBC 220809 방송 외
    재생08:12
    3
    JTBC Voyage(봐야지)" 이정도면 전담 깡패 아니야? " 숨 쉬듯이 자연스러운 소녀시대 몰이 모음|JTBC 220809 방송 외
  4. “제가 신고자인데” 김준배, 경찰들에게 오해받은 사연?!
    재생03:18
    4
    신발 벗고 돌싱포맨“제가 신고자인데” 김준배, 경찰들에게 오해받은 사연?!
  5. "미치겠는 건 저예요" 가족들과 행복한 오현경의 또 다른 모습🤔 몰래 만난 남자의 정체는?!|디 엠파이어|JTBC 220925 방송
    재생10:47
    5
    DRAMA Voyage(봐야지)"미치겠는 건 저예요" 가족들과 행복한 오현경의 또 다른 모습🤔 몰래 만난 남자의 정체는?!|디 엠파이어|JTBC 220925 방송
  6. "고의, 아니에요" 이유미, 오코치의 프레임에 굴복하지 않기로 했다︎ | tvN 220927 방송
    재생02:52
    6
    멘탈코치 제갈길"고의, 아니에요" 이유미, 오코치의 프레임에 굴복하지 않기로 했다︎ | tvN 220927 방송
  7. ‘교내 유일’ 여자 축구부 W-KICKS의 고민은? ‍️‍️‍️ | KBS 220927 방송
    재생03:27
    7
    오케이? 오케이!‘교내 유일’ 여자 축구부 W-KICKS의 고민은? ‍️‍️‍️ | KBS 220927 방송
  8. 타인의 비난에 상처받은 지성에게 전하는 오은영 힐러의 솔루션.. ‘나의 가치와 목표에 집중하자’ | KBS 220927 방송
    재생03:23
    8
    오케이? 오케이!타인의 비난에 상처받은 지성에게 전하는 오은영 힐러의 솔루션.. ‘나의 가치와 목표에 집중하자’ | KBS 220927 방송
  9. 훈련을 빙자한 오코치의 노골적 괴롭힘에 처한 이유미! | tvN 220927 방송
    재생01:07
    9
    멘탈코치 제갈길훈련을 빙자한 오코치의 노골적 괴롭힘에 처한 이유미! | tvN 220927 방송
  10. 팬텀싱어 이 노래 들으면 뭔가 한 시즌이 끝날 것 같아.. \
    재생13:34
    10
    JTBC Voyage(봐야지)팬텀싱어 이 노래 들으면 뭔가 한 시즌이 끝날 것 같아.. 'Seasons Of Love'|JTBC 210420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