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아들의전쟁’ 박성웅, “이제 얼마 안남았다” 숨겨왔던 발톱 드러내며 ‘긴장감↑’

등록 2016.01.21.
‘리멤버 아들의 전쟁’

‘리멤버’’ 박성웅이 오랫동안 발톱을 숨겨왔음이 드러났다.

지난 20일 방송 된 ‘리멤버-아들의 전쟁’ 11회에서는 박성웅이 앞에선 아군인 척 신뢰를 쌓으려 노력한 반면, 뒤에서 공격할 때를 기다리며 남몰래 남궁민을 위협할 준비를 하고 있음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이날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박동호(박성웅 분)는 남규만(남궁민 분)을 위한 재판에서 승소한 후 “앞으로 지가 있는 한, 사장님은 큰 일만 신경 쓰이소”라며 자신을 못 미더워하는 그의 신뢰를 얻으려 애썼다. 이어, 일호그룹 앞에서 1인시위 중인 하청업체 아들에게 의도적으로 서진우(유승호 분)의 명함을 전달하며 변호사 대 변호사로 재판에서 마주하길 바랐다.

반면 언제까지 때를 기다릴 거냐는 편 사무장의 물음에 동호는 “쪼매만 기다려봐라. 오래 숨긴 발톱이 사냥에는 더 유리한 법이다. 이제 얼마 안 남았다“라는 대답으로 의지를 다지는 모습을 보이며 과거 아버지 교통사고 당시 남일호(한진희 분)가 엮여있다는 사실을 알고 관련 자료를 찾기 시작했다.

이처럼 박성웅은 유승호는 물론 자신까지 일호그룹과 연관되어 있음을 눈치 챈 데 이어, 그동안 남모르게 남궁민을 공격할 준비태세를 갖춘 것임을 드러냈다. 이에 어떤 증거로 어떻게 그를 위협할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모은 동시에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박성웅이 극의 긴장감을 높인 ‘리멤버-아들의 전쟁’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리멤버 아들의 전쟁’

‘리멤버’’ 박성웅이 오랫동안 발톱을 숨겨왔음이 드러났다.

지난 20일 방송 된 ‘리멤버-아들의 전쟁’ 11회에서는 박성웅이 앞에선 아군인 척 신뢰를 쌓으려 노력한 반면, 뒤에서 공격할 때를 기다리며 남몰래 남궁민을 위협할 준비를 하고 있음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이날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박동호(박성웅 분)는 남규만(남궁민 분)을 위한 재판에서 승소한 후 “앞으로 지가 있는 한, 사장님은 큰 일만 신경 쓰이소”라며 자신을 못 미더워하는 그의 신뢰를 얻으려 애썼다. 이어, 일호그룹 앞에서 1인시위 중인 하청업체 아들에게 의도적으로 서진우(유승호 분)의 명함을 전달하며 변호사 대 변호사로 재판에서 마주하길 바랐다.

반면 언제까지 때를 기다릴 거냐는 편 사무장의 물음에 동호는 “쪼매만 기다려봐라. 오래 숨긴 발톱이 사냥에는 더 유리한 법이다. 이제 얼마 안 남았다“라는 대답으로 의지를 다지는 모습을 보이며 과거 아버지 교통사고 당시 남일호(한진희 분)가 엮여있다는 사실을 알고 관련 자료를 찾기 시작했다.

이처럼 박성웅은 유승호는 물론 자신까지 일호그룹과 연관되어 있음을 눈치 챈 데 이어, 그동안 남모르게 남궁민을 공격할 준비태세를 갖춘 것임을 드러냈다. 이에 어떤 증거로 어떻게 그를 위협할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모은 동시에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박성웅이 극의 긴장감을 높인 ‘리멤버-아들의 전쟁’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