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류준열, “기본적인 영어로 기적 경험”

등록 2016.02.18.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류준열이 아프리카서 기본적인 영어로 기적을 맛봤다고 말했다.

1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7층 셀레나홀에서 tvN ‘꽃보다 청춘-아프리카’ 제작발표회가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와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 됐다.

이날 박보검은 여행 중 현지에서의 의사소통이 어렵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저희 팀 내에서 영어 담당은 준열 형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에 류준열은 “영어를 전문적으로 배워보진 않았지만, 사람 사는 곳은 다 같기 때문에 기본적인 영어만 해도 밥이 나오고, 잘 곳이 나오고, 티켓이 나오는 기적을 맛봤다”고 말했다.

또한 안재홍은 “준열이가 저희를 리드를 잘 했다. 그래서 저희는 즐겁게 잘 다녔다”고 덧붙였다.

한편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는 tvN ‘응답하라 1988’ 쌍문동 청년 4인방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의 아프리카 나미비아 여행기로, 오는 19일 밤 9시 45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류준열이 아프리카서 기본적인 영어로 기적을 맛봤다고 말했다.

1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7층 셀레나홀에서 tvN ‘꽃보다 청춘-아프리카’ 제작발표회가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와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 됐다.

이날 박보검은 여행 중 현지에서의 의사소통이 어렵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저희 팀 내에서 영어 담당은 준열 형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에 류준열은 “영어를 전문적으로 배워보진 않았지만, 사람 사는 곳은 다 같기 때문에 기본적인 영어만 해도 밥이 나오고, 잘 곳이 나오고, 티켓이 나오는 기적을 맛봤다”고 말했다.

또한 안재홍은 “준열이가 저희를 리드를 잘 했다. 그래서 저희는 즐겁게 잘 다녔다”고 덧붙였다.

한편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는 tvN ‘응답하라 1988’ 쌍문동 청년 4인방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의 아프리카 나미비아 여행기로, 오는 19일 밤 9시 45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