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아널드 파머 추모식…“굿바이 골프왕”

등록 2016.10.06.
지난달 8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더 킹(The King)’ 아널드 파머(미국)는 생전에 장례식과 추모식 참석을 유독 싫어했다고 한다. 사람들의 슬픈 표정을 보는 것이 힘들다는 이유에서였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파머는 가족, 친구와 이별하는 날이 오기 전에 최대한 많이 만나 함께 삶을 즐기길 원했다”면서 “사람을 껴안고 눈을 맞추는 것을 좋아했던 그는 사람을 매료시키는 능력이 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5일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러트로브의 세인트빈센트대에서 열린 파머의 추모식에는 그의 따뜻한 성격을 잊지 못한 수천 명의 지인이 모여 그의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이날 추모식장의 수용 인원은 1000명이었지만 금세 가득 찼고, 이 때문에 4000여 명이 건물 밖에서 추모식을 지켜봤다고 한다. 찰리 메쳄 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커미셔너는 “정예부대가 모두 모였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62승을 포함해 통산 95승을 거두면서 한 시대를 풍미한 파머의 열성 팬을 뜻하는 ‘아니의 군대(Arnie's Army)’에 추모객들을 빗댄 것이다.

 이날 추모식에는 파머의 라이벌이었던 잭 니클라우스(미국), 어니 엘스(남아공)를 비롯해 필 미컬슨, 버바 왓슨(이상 미국) 등 전·현직 골프 스타들이 참석해 추모사를 낭독하며 파머의 업적을 기렸다. 니클라우스는 추모사에서 “오랜 친구를 잃은 슬픔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 파머가 당신의 인생을 움직이고, 가슴을 뛰게 했던 순간을 기억하기를 바란다. 그는 ‘골프의 왕’이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시원한 장타와 공격적 플레이로 인기를 끌며 골프의 대중화에 결정적 역할을 한 파머의 업적을 기리는 추모객도 있었다. 팀 핀첨 PGA 커미셔너는 “파머는 자신뿐만 아니라 경기를 지켜보는 팬들도 즐길 수 있는 플레이를 펼쳤다. 그가 내뿜는 강한 에너지에 팬들은 열광했다”고 말했다. 

 3일 미국과 유럽의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에서 8년 만에 승리한 미국 대표팀 선수들은 우승 트로피를 들고 추모식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미국 팀은 이번 대회에서 1975년 파머가 단장으로 우승할 당시 골프백을 골프장에 가져와 사기를 끌어올리기도 했다. 이번 대회 미국 단장이었던 데이비스 러브 3세는 “올해 라이더컵을 앞두고 파머를 만났다. 그는 내게 단호하게 ‘라이더컵을 되찾아 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회상했다. 트로피를 추모식장에 들고 들어온 리키 파울러(미국)는 “파머는 필드 안과 밖에서 후배들에게 영감을 준 ‘골프의 왕’이다. 전 세계 사람들이 그의 업적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윤철기자 trigger@donga.com

지난달 8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더 킹(The King)’ 아널드 파머(미국)는 생전에 장례식과 추모식 참석을 유독 싫어했다고 한다. 사람들의 슬픈 표정을 보는 것이 힘들다는 이유에서였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파머는 가족, 친구와 이별하는 날이 오기 전에 최대한 많이 만나 함께 삶을 즐기길 원했다”면서 “사람을 껴안고 눈을 맞추는 것을 좋아했던 그는 사람을 매료시키는 능력이 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5일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러트로브의 세인트빈센트대에서 열린 파머의 추모식에는 그의 따뜻한 성격을 잊지 못한 수천 명의 지인이 모여 그의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이날 추모식장의 수용 인원은 1000명이었지만 금세 가득 찼고, 이 때문에 4000여 명이 건물 밖에서 추모식을 지켜봤다고 한다. 찰리 메쳄 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커미셔너는 “정예부대가 모두 모였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62승을 포함해 통산 95승을 거두면서 한 시대를 풍미한 파머의 열성 팬을 뜻하는 ‘아니의 군대(Arnie's Army)’에 추모객들을 빗댄 것이다.

 이날 추모식에는 파머의 라이벌이었던 잭 니클라우스(미국), 어니 엘스(남아공)를 비롯해 필 미컬슨, 버바 왓슨(이상 미국) 등 전·현직 골프 스타들이 참석해 추모사를 낭독하며 파머의 업적을 기렸다. 니클라우스는 추모사에서 “오랜 친구를 잃은 슬픔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 파머가 당신의 인생을 움직이고, 가슴을 뛰게 했던 순간을 기억하기를 바란다. 그는 ‘골프의 왕’이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시원한 장타와 공격적 플레이로 인기를 끌며 골프의 대중화에 결정적 역할을 한 파머의 업적을 기리는 추모객도 있었다. 팀 핀첨 PGA 커미셔너는 “파머는 자신뿐만 아니라 경기를 지켜보는 팬들도 즐길 수 있는 플레이를 펼쳤다. 그가 내뿜는 강한 에너지에 팬들은 열광했다”고 말했다. 

 3일 미국과 유럽의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에서 8년 만에 승리한 미국 대표팀 선수들은 우승 트로피를 들고 추모식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미국 팀은 이번 대회에서 1975년 파머가 단장으로 우승할 당시 골프백을 골프장에 가져와 사기를 끌어올리기도 했다. 이번 대회 미국 단장이었던 데이비스 러브 3세는 “올해 라이더컵을 앞두고 파머를 만났다. 그는 내게 단호하게 ‘라이더컵을 되찾아 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회상했다. 트로피를 추모식장에 들고 들어온 리키 파울러(미국)는 “파머는 필드 안과 밖에서 후배들에게 영감을 준 ‘골프의 왕’이다. 전 세계 사람들이 그의 업적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윤철기자 trigger@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예고] "내가 너희집 식모냐?" 육아로 시작된 금쪽이 엄마와 친정 엄마의 갈등
    재생00:51
    1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예고] "내가 너희집 식모냐?" 육아로 시작된 금쪽이 엄마와 친정 엄마의 갈등
  2. 결국, 슬리퍼 신고 무대 리허설 선 다현으로 인해 봉곤에 ‘분노’한 혜란?! | KBS 220806 방송
    재생02:40
    2
    살림하는 남자들결국, 슬리퍼 신고 무대 리허설 선 다현으로 인해 봉곤에 ‘분노’한 혜란?! | KBS 220806 방송
  3. [선공개] 사랑과 전쟁 간판 배우인 장가현이 보여주는 불륜녀와 조강지처의 극과 극 차이
    재생01:55
    3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선공개] 사랑과 전쟁 간판 배우인 장가현이 보여주는 불륜녀와 조강지처의 극과 극 차이
  4. 역대급 귀욤뽀짝한 관객 등장?! 관객한테 말린 이국주, 결국 여친한테 관객 돌려보냄 ㅠ | tvN 220807 방송
    재생02:58
    4
    코미디빅리그역대급 귀욤뽀짝한 관객 등장?! 관객한테 말린 이국주, 결국 여친한테 관객 돌려보냄 ㅠ | tvN 220807 방송
  5. 영자표 새우 호박전 레시피 공개! 영자 셰프가 해주는 한식 오마카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 MBC 220806 방송
    재생03:59
    5
    전지적 참견 시점영자표 새우 호박전 레시피 공개! 영자 셰프가 해주는 한식 오마카세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 MBC 220806 방송
  6. 아무도 없는 빈집에서 세수하는 이승윤! 화난 얼굴의 자연인? MBN 220727 방송
    재생03:17
    6
    나는 자연인이다아무도 없는 빈집에서 세수하는 이승윤! 화난 얼굴의 자연인? MBN 220727 방송
  7. 끊임없이 사랑하고 계속해서 사랑을 찾는 이들의 이야기!! 사랑은 계속된다...!?ㅣ사랑은 계속된다ㅣSBSPLUSㅣ8월 11일 목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재생00:30
    7
    나는 SOLO, 그후 사랑은 계속된다끊임없이 사랑하고 계속해서 사랑을 찾는 이들의 이야기!! 사랑은 계속된다...!?ㅣ사랑은 계속된다ㅣSBSPLUSㅣ8월 11일 목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
  8. [선공개] 새롭게 알게 된 금관의 용도)) 생전에 안 쓰고 장례에만 썼을 수도 있다?
    재생02:39
    8
    차이나는 클라스[선공개] 새롭게 알게 된 금관의 용도)) 생전에 안 쓰고 장례에만 썼을 수도 있다?
  9. 나영희가 강제로 데려온 정민준으로 인해 집에서 쫓겨나는 연민지?! | KBS 220804 방송
    재생02:57
    9
    황금가면나영희가 강제로 데려온 정민준으로 인해 집에서 쫓겨나는 연민지?! | KBS 220804 방송
  10. 정민예영, 점점 가까워지는 두 사람 그리고 "자기야?!" MBN 220731 방송
    재생03:32
    10
    돌싱글즈3정민예영, 점점 가까워지는 두 사람 그리고 "자기야?!" MBN 220731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