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로 향하는 ‘전농’ 트랙터…‘여의도로’

등록 2016.12.09.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처리를 하루 앞둔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탄핵 표결에 주춤거리는 새누리당 ‘비박계’ 국회의원들을 압박하기 위해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집결했다.

 국회는 이날 하루 종일 어수선했다. 탄핵 찬반 단체 회원들이 설치한 현수막이 곳곳에 걸렸고 국내외 언론의 취재차량이 국회를 수시로 드나들었다. 만약의 부결 가능성에 대비해 국회와 경찰은 일반인의 국회 출입을 통제하기 시작했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이 국회 경내에서의 집회와 시위를 거부했다. 정 의장은 국회를 통제하면서도 경찰 차벽은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또 표결 과정을 누구나 지켜볼 수 있도록 당일 본회의장 내 방청석 100석을 정당별로 배분해 참관도 제한적으로 허용했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7시 국회 본관 앞 광장에서 열려던 ‘유권자 시국 대토론회’를 KDB산업은행 본점 주변으로 옮겨 연 뒤 국회로 행진하며 촛불을 든 참가자들이 국회를 에워싸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경찰은 정 의장의 뜻과는 반대로 시위대의 국회 진입에 대비해 국회 경계 100m 지점에 이중 차벽 등 폴리스라인을 설치했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에 따라 이 지점에서는 옥외집회와 시위가 금지됐다. 국회 개방을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까지 진행했던 퇴진행동 측은 국회의 방침에 “국회의원들이 국민 위에 있다는 오만의 표현”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국회 압박 집회는 곳곳에서 열렸다. 비가 내렸지만 국회포위만인행동은 이날 여의도공원에서 만장(挽章·고인에 대하여 슬퍼하며 지은 글이나 그 글을 비단이나 종이에 적어 깃발처럼 만든 것) 1000개를 만들어 들고 퇴진행동 측과 함께 50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행진하면서 국회 정문 앞 폴리스라인을 무너뜨리고 국회 정문 앞까지 진출을 시도했다. 전국언론노조, 한국진보연대, 예술행동위원회 등의 집회도 여의도 곳곳에서 이어졌다. 국회 앞에서는 민노총 조합원들이 횃불을 드는 등 촛불집회가 열렸다.

 지난달 26일 5차 촛불집회 때 경찰 통제로 무산된 ‘트랙터 상경 시위’도 다시 한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은 8일 경기 평택시에서 트럭과 트랙터를 10여 대씩 몰고 9일 국회 앞, 10일 광화문광장에 진입할 계획이다. 하지만 경찰은 이들을 막을 방침이다.

 온라인에서도 탄핵 촉구 열기는 뜨거웠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당장탄핵해’ 등의 해시태그 달기와 새누리당 의원의 지역 사무실 앞에서 탄핵을 촉구하는 인증샷 올리기 운동 등이 확산되고 있다. 국회의원에게 탄핵 찬성을 촉구하는 홈페이지 ‘박근핵닷컴’을 통한 청원은 8일 기준 90만 건에 육박했다. 의원 한 사람당 3000건씩 받은 꼴이다.

 시국선언도 이어지고 있다. 박 대통령의 모교인 서강대에서는 1972학번 졸업생부터 16학번 재학생 등 1121명이 시국선언문을 냈다. SNS에서 뜻을 모은 이들은 국문, 영문으로 작성한 선언문에서 “참담한 현실을 만든 주범은 박근혜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이미 드러난 진실만으로도 박근혜는 대통령일 수 없고 더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어서는 안 된다”고 탄핵안 가결을 촉구했다.

 서울대 교수 796명으로 구성된 ‘국회의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서울대 교수 일동’도 이날 서울대 4·19기념탑 앞에서 2차 시국선언문을 냈다. 이들은 “국회의원 전원은 박 대통령 탄핵소추에 동참해야 한다”며 “특히 여당이 탄핵 표결에 집단 반대하면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교수들은 이날 선언문을 국회의원 300명에게 팩스로 전달했다.

 한편 탄핵 반대 맞불집회도 계속되고 있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등 보수단체는 이날 오후 새누리당사 앞에서 탄핵 반대 집회를 갖고 “우파 정권 재창출에 앞장서겠다”며 ‘백만인 새누리당 당원가입운동’을 선언했다.

서형석 skytree08@donga.com·전주영·홍수영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 처리를 하루 앞둔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탄핵 표결에 주춤거리는 새누리당 ‘비박계’ 국회의원들을 압박하기 위해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집결했다.

 국회는 이날 하루 종일 어수선했다. 탄핵 찬반 단체 회원들이 설치한 현수막이 곳곳에 걸렸고 국내외 언론의 취재차량이 국회를 수시로 드나들었다. 만약의 부결 가능성에 대비해 국회와 경찰은 일반인의 국회 출입을 통제하기 시작했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이 국회 경내에서의 집회와 시위를 거부했다. 정 의장은 국회를 통제하면서도 경찰 차벽은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또 표결 과정을 누구나 지켜볼 수 있도록 당일 본회의장 내 방청석 100석을 정당별로 배분해 참관도 제한적으로 허용했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7시 국회 본관 앞 광장에서 열려던 ‘유권자 시국 대토론회’를 KDB산업은행 본점 주변으로 옮겨 연 뒤 국회로 행진하며 촛불을 든 참가자들이 국회를 에워싸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경찰은 정 의장의 뜻과는 반대로 시위대의 국회 진입에 대비해 국회 경계 100m 지점에 이중 차벽 등 폴리스라인을 설치했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에 따라 이 지점에서는 옥외집회와 시위가 금지됐다. 국회 개방을 촉구하는 온라인 서명까지 진행했던 퇴진행동 측은 국회의 방침에 “국회의원들이 국민 위에 있다는 오만의 표현”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국회 압박 집회는 곳곳에서 열렸다. 비가 내렸지만 국회포위만인행동은 이날 여의도공원에서 만장(挽章·고인에 대하여 슬퍼하며 지은 글이나 그 글을 비단이나 종이에 적어 깃발처럼 만든 것) 1000개를 만들어 들고 퇴진행동 측과 함께 50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행진하면서 국회 정문 앞 폴리스라인을 무너뜨리고 국회 정문 앞까지 진출을 시도했다. 전국언론노조, 한국진보연대, 예술행동위원회 등의 집회도 여의도 곳곳에서 이어졌다. 국회 앞에서는 민노총 조합원들이 횃불을 드는 등 촛불집회가 열렸다.

 지난달 26일 5차 촛불집회 때 경찰 통제로 무산된 ‘트랙터 상경 시위’도 다시 한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은 8일 경기 평택시에서 트럭과 트랙터를 10여 대씩 몰고 9일 국회 앞, 10일 광화문광장에 진입할 계획이다. 하지만 경찰은 이들을 막을 방침이다.

 온라인에서도 탄핵 촉구 열기는 뜨거웠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당장탄핵해’ 등의 해시태그 달기와 새누리당 의원의 지역 사무실 앞에서 탄핵을 촉구하는 인증샷 올리기 운동 등이 확산되고 있다. 국회의원에게 탄핵 찬성을 촉구하는 홈페이지 ‘박근핵닷컴’을 통한 청원은 8일 기준 90만 건에 육박했다. 의원 한 사람당 3000건씩 받은 꼴이다.

 시국선언도 이어지고 있다. 박 대통령의 모교인 서강대에서는 1972학번 졸업생부터 16학번 재학생 등 1121명이 시국선언문을 냈다. SNS에서 뜻을 모은 이들은 국문, 영문으로 작성한 선언문에서 “참담한 현실을 만든 주범은 박근혜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이미 드러난 진실만으로도 박근혜는 대통령일 수 없고 더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어서는 안 된다”고 탄핵안 가결을 촉구했다.

 서울대 교수 796명으로 구성된 ‘국회의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서울대 교수 일동’도 이날 서울대 4·19기념탑 앞에서 2차 시국선언문을 냈다. 이들은 “국회의원 전원은 박 대통령 탄핵소추에 동참해야 한다”며 “특히 여당이 탄핵 표결에 집단 반대하면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교수들은 이날 선언문을 국회의원 300명에게 팩스로 전달했다.

 한편 탄핵 반대 맞불집회도 계속되고 있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등 보수단체는 이날 오후 새누리당사 앞에서 탄핵 반대 집회를 갖고 “우파 정권 재창출에 앞장서겠다”며 ‘백만인 새누리당 당원가입운동’을 선언했다.

서형석 skytree08@donga.com·전주영·홍수영 기자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VODA 인기 동영상

  1. 1년을 기다린 끝에 성사된 우영우 캐스팅! 싱크로율 300%였던 연기 비하인드 | tvN 221005 방송
    재생04:54
    1
    유 퀴즈 온 더 블럭1년을 기다린 끝에 성사된 우영우 캐스팅! 싱크로율 300%였던 연기 비하인드 | tvN 221005 방송
  2. 창단식의 시한폭탄 허재️ 구단주로서의 첫 포부! 우려하던걸.. 전부ㅠㅠ | KBS 221002 방송
    재생04:43
    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창단식의 시한폭탄 허재️ 구단주로서의 첫 포부! 우려하던걸.. 전부ㅠㅠ | KBS 221002 방송
  3. 4연타 흥행작의 주인공 박은빈 자기님이 27년간 꾸준히 연기할 수 있었던 이유 | tvN 221005 방송
    재생04:05
    3
    유 퀴즈 온 더 블럭4연타 흥행작의 주인공 박은빈 자기님이 27년간 꾸준히 연기할 수 있었던 이유 | tvN 221005 방송
  4. 같이 저녁 먹을까요? 절대 강요는 아니지만 나올 때까지 기다릴게^^ | KBS 221002 방송
    재생01:19
    4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같이 저녁 먹을까요? 절대 강요는 아니지만 나올 때까지 기다릴게^^ | KBS 221002 방송
  5. 자신이 가진 재산을 모두 사회에 환원해버린 박찬환?!.. 나영희 ‘분노’ | KBS 221003 방송
    재생01:56
    5
    황금가면자신이 가진 재산을 모두 사회에 환원해버린 박찬환?!.. 나영희 ‘분노’ | KBS 221003 방송
  6. 여전히 사이좋은 한바다즈 배우들이 말하는 \
    재생07:49
    6
    유 퀴즈 온 더 블럭여전히 사이좋은 한바다즈 배우들이 말하는 '봄날의 햇살' 박은빈 자기님?! | tvN 221005 방송
  7. [메이킹] 우리 작친자들한테 이런 소리까진 안 하려고 했는데... 썸..? 꽁냥꽁냥 9-10화 촬영 비하인드
    재생07:53
    7
    작은 아씨들[메이킹] 우리 작친자들한테 이런 소리까진 안 하려고 했는데... 썸..? 꽁냥꽁냥 9-10화 촬영 비하인드
  8. 불편한 게 있으면 동의서 받아와~^^ 그리고 우리 캐리어 구경 한번 해볼까? | KBS 221002 방송
    재생04:50
    8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불편한 게 있으면 동의서 받아와~^^ 그리고 우리 캐리어 구경 한번 해볼까? | KBS 221002 방송
  9. 장현성, 빼어난 인물 자랑하는 두 아들 준우×준서 자랑 (ft. 아내 자랑)
    재생03:04
    9
    미운 우리 새끼장현성, 빼어난 인물 자랑하는 두 아들 준우×준서 자랑 (ft. 아내 자랑)
  10. 눈물 버튼 우영우 변호사 ㅠ_ㅠ 박은빈 자기님이 세상의 외뿔고래들에게 전하는 말 | tvN 221005 방송
    재생02:32
    10
    유 퀴즈 온 더 블럭눈물 버튼 우영우 변호사 ㅠ_ㅠ 박은빈 자기님이 세상의 외뿔고래들에게 전하는 말 | tvN 221005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