分黨시나리오 솔솔… 혼돈의 제1야당 “함께 떠날 의원 없다” vs “정계개편 물꼬”

등록 2014.09.16.
[탈당 굳힌 박영선]

탈당을 시사한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가 잠적한 15일 내내 야권에서는 ‘탈당’, ‘분당’, ‘제3지대 창당’ 같은 말들이 오갔다. ‘박 원내대표가 탈당을 한다면’이라는 가정을 붙이긴 했지만 야권발(發) 정계개편 시나리오가 나돈 것이다. 정계개편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은 아니지만 그만큼 당 사정이 어수선하다는 방증이었다.



○ 동반 탈당 시나리오

한 중진 의원은 “박 원내대표가 탈당하면 새정치연합은 130석에서 129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가 탈당할 경우 1인 탈당에 그쳐서 정치적 파장은 없다고 평가절하한 것이다. 의원들도 대체적으로 “박 원내대표를 따라 당을 나갈 의원은 없을 것”이라는 반응이다.

그렇다고 현재의 새정치연합으로는 안 된다는 데 이견을 다는 의원들은 별로 없다. 수도권의 한 중진 의원은 “7·30 재·보궐선거 이후 당 안팎에서 ‘현재 모습으로는 안 된다’는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가설 단계인 정계개편이 주목을 받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는 얘기다.

당 일각에서는 박 원내대표의 탈당 구상 배후에 김한길 전 공동대표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돈다. 박 원내대표가 주요 결정을 할 때 김 전 대표와 상의한 만큼 박 원내대표가 탈당을 시사한 것은 김 전 대표와 가까운 중도파 의원들의 동반 탈당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김 전 대표는 열린우리당 시절이었던 2007년 초 의원 23명과 함께 탈당했고, 김 전 대표의 탈당은 열린우리당 붕괴를 가속화시켰다.

그러나 김 전 대표 측은 불쾌해했다. 김 전 대표 측 관계자는 “김 전 대표가 2008년 총선 때 불출마하면서 박 원내대표가 김 전 대표의 지역구(서울 구로을)를 물려받는 등 각별한 인연이 있지만 동반 탈당이나 배후설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박 원내대표 측도 “말도 안 된다”며 펄쩍 뛰었다.



○ 제3지대 창당설… 호남 신당론도 나돌아

‘제3지대 창당설’도 돌고 있다. 6·4 지방선거 대구시장 후보로 나섰다가 석패했지만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김부겸 전 의원이 중심에 있다. 김 전 의원은 7·30 재·보선 이후 당 안팎 인사들을 만났는데, 이달 초엔 김한길 전 대표와 만나 제3지대 창당 관련 논의를 했다는 것이 그 내용이다. 김 전 의원 측은 “당의 장래를 논의하는 게 신당 논의는 아니지 않으냐”라고 말했다.

‘장외투쟁 반대’ 서명에 참여한 의원 15명 중 호남 출신이 9명인 것을 근거로 한 ‘호남 신당론’이 돌기도 한다. 호남을 구심점으로 할 경우 지지기반이 뚜렷한 데다 서명파가 원내교섭단체 요건(20석)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이들만으로 깃발을 들어도 원내 제3당으로서 총선을 치를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정의당 등의 의석은 5석 미만이다. 그러나 호남의 한 재선 의원은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잘라 말했다.

가능성은 낮지만 안철수 전 대표가 탈당할 경우 파괴력이 상당히 있을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은 “의원들끼리는 ‘안 전 대표가 탈당하는 것이 제일 우려스럽다’는 이야기를 한다”고 했다.



○ 친노-486은 분화 조짐

한편 한목소리를 내온 친노(친노무현)계와 486그룹의 분화 조짐도 엿보인다.

486 인사인 이인영 의원은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의 비대위원장 영입 불발과 관련해 박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 사퇴를 주장해왔다. 그러나 역시 486 인사인 우상호 의원은 박 원내대표에게만 책임을 묻는 것에 반대하고 있다.

친노 좌장인 문재인 의원에 대해서도 친노 진영 내에서 비판적 시각이 존재한다. 문 의원이 박 원내대표와 이 교수 영입을 사전조율하고 동의했다는 데 대해 한 친노 의원은 “문 의원이 오케이하면 우리가 다 동의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민동용 mindy@donga.com

[탈당 굳힌 박영선]

탈당을 시사한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가 잠적한 15일 내내 야권에서는 ‘탈당’, ‘분당’, ‘제3지대 창당’ 같은 말들이 오갔다. ‘박 원내대표가 탈당을 한다면’이라는 가정을 붙이긴 했지만 야권발(發) 정계개편 시나리오가 나돈 것이다. 정계개편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은 아니지만 그만큼 당 사정이 어수선하다는 방증이었다.



○ 동반 탈당 시나리오

한 중진 의원은 “박 원내대표가 탈당하면 새정치연합은 130석에서 129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가 탈당할 경우 1인 탈당에 그쳐서 정치적 파장은 없다고 평가절하한 것이다. 의원들도 대체적으로 “박 원내대표를 따라 당을 나갈 의원은 없을 것”이라는 반응이다.

그렇다고 현재의 새정치연합으로는 안 된다는 데 이견을 다는 의원들은 별로 없다. 수도권의 한 중진 의원은 “7·30 재·보궐선거 이후 당 안팎에서 ‘현재 모습으로는 안 된다’는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가설 단계인 정계개편이 주목을 받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는 얘기다.

당 일각에서는 박 원내대표의 탈당 구상 배후에 김한길 전 공동대표가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돈다. 박 원내대표가 주요 결정을 할 때 김 전 대표와 상의한 만큼 박 원내대표가 탈당을 시사한 것은 김 전 대표와 가까운 중도파 의원들의 동반 탈당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김 전 대표는 열린우리당 시절이었던 2007년 초 의원 23명과 함께 탈당했고, 김 전 대표의 탈당은 열린우리당 붕괴를 가속화시켰다.

그러나 김 전 대표 측은 불쾌해했다. 김 전 대표 측 관계자는 “김 전 대표가 2008년 총선 때 불출마하면서 박 원내대표가 김 전 대표의 지역구(서울 구로을)를 물려받는 등 각별한 인연이 있지만 동반 탈당이나 배후설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박 원내대표 측도 “말도 안 된다”며 펄쩍 뛰었다.



○ 제3지대 창당설… 호남 신당론도 나돌아

‘제3지대 창당설’도 돌고 있다. 6·4 지방선거 대구시장 후보로 나섰다가 석패했지만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김부겸 전 의원이 중심에 있다. 김 전 의원은 7·30 재·보선 이후 당 안팎 인사들을 만났는데, 이달 초엔 김한길 전 대표와 만나 제3지대 창당 관련 논의를 했다는 것이 그 내용이다. 김 전 의원 측은 “당의 장래를 논의하는 게 신당 논의는 아니지 않으냐”라고 말했다.

‘장외투쟁 반대’ 서명에 참여한 의원 15명 중 호남 출신이 9명인 것을 근거로 한 ‘호남 신당론’이 돌기도 한다. 호남을 구심점으로 할 경우 지지기반이 뚜렷한 데다 서명파가 원내교섭단체 요건(20석)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이들만으로 깃발을 들어도 원내 제3당으로서 총선을 치를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정의당 등의 의석은 5석 미만이다. 그러나 호남의 한 재선 의원은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잘라 말했다.

가능성은 낮지만 안철수 전 대표가 탈당할 경우 파괴력이 상당히 있을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은 “의원들끼리는 ‘안 전 대표가 탈당하는 것이 제일 우려스럽다’는 이야기를 한다”고 했다.



○ 친노-486은 분화 조짐

한편 한목소리를 내온 친노(친노무현)계와 486그룹의 분화 조짐도 엿보인다.

486 인사인 이인영 의원은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의 비대위원장 영입 불발과 관련해 박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 사퇴를 주장해왔다. 그러나 역시 486 인사인 우상호 의원은 박 원내대표에게만 책임을 묻는 것에 반대하고 있다.

친노 좌장인 문재인 의원에 대해서도 친노 진영 내에서 비판적 시각이 존재한다. 문 의원이 박 원내대표와 이 교수 영입을 사전조율하고 동의했다는 데 대해 한 친노 의원은 “문 의원이 오케이하면 우리가 다 동의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민동용 mindy@donga.com

더보기
공유하기 닫기

다음 동영상

자동재생동의

VODA 인기 동영상

  1. 공연 중 백지상태 왔던 승우 자기님? 공연 봤다는 말에 반전 질문 "누구 거요?" | tvN 210728 방송
    재생01:59
    1
    유 퀴즈 온 더 블럭공연 중 백지상태 왔던 승우 자기님? 공연 봤다는 말에 반전 질문 "누구 거요?" | tvN 210728 방송
  2. 무지개다리 건넌 조승우 자기님의 반려견... \
    재생02:12
    2
    유 퀴즈 온 더 블럭무지개다리 건넌 조승우 자기님의 반려견... '단풍이'에게 전하는 메시지 | tvN 210728 방송
  3. 섭외 1순위 샤론 최 자기님이 방송 출연을 마다한 이유 "사라져야겠다고 생각했다" | tvN 210728 방송
    재생02:49
    3
    유 퀴즈 온 더 블럭섭외 1순위 샤론 최 자기님이 방송 출연을 마다한 이유 "사라져야겠다고 생각했다" | tvN 210728 방송
  4. 소문난 짤 부자!! 영원히 고통받는 짤로 만인의 \
    재생03:11
    4
    유 퀴즈 온 더 블럭소문난 짤 부자!! 영원히 고통받는 짤로 만인의 '어부 남친' 된 조승우 자기님 | tvN 210728 방송
  5. (동공지진희) "자전거 도둑맞았어요^^" 서로 좋지 않았던 지진희와의 첫 만남?! | tvN 210728 방송
    재생02:54
    5
    유 퀴즈 온 더 블럭(동공지진희) "자전거 도둑맞았어요^^" 서로 좋지 않았던 지진희와의 첫 만남?! | tvN 210728 방송
  6. "자기???" 벌써부터 사랑싸움에 애칭까지 부르는 사이~? 이 커플 찬성이요
    재생06:46
    6
    식스센스2"자기???" 벌써부터 사랑싸움에 애칭까지 부르는 사이~? 이 커플 찬성이요
  7. 김종구, 결혼 앞둔 최정윤에 전하는 진심 담긴 축하!
    재생02:32
    7
    아모르 파티 - 사랑하라, 지금김종구, 결혼 앞둔 최정윤에 전하는 진심 담긴 축하!
  8. 전셋값 비싼 서울! 신월동도 서울인데 왜 싼 거죠...???
    재생07:05
    8
    고민타파 부동산 해결사들전셋값 비싼 서울! 신월동도 서울인데 왜 싼 거죠...???
  9. 주식 5년 만에 120억 달성할 수 있었던 비법 = 기업의 네이밍 & ROE 상승 기업 확인 | tvN STORY 210728 방송
    재생04:09
    9
    프리한 닥터주식 5년 만에 120억 달성할 수 있었던 비법 = 기업의 네이밍 & ROE 상승 기업 확인 | tvN STORY 210728 방송
  10. [스페셜] 감초 역할 ‘톡톡’ 이야기 친구들! 대망의 ‘꼬꼬무2 어워드’ 개최
    재생15:26
    10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스페셜] 감초 역할 ‘톡톡’ 이야기 친구들! 대망의 ‘꼬꼬무2 어워드’ 개최